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코로나19 사전 문진 기능 담았더니…1개월 새 100만 건 이용

(서울=뉴스1) 김태환 기자 | 2020-03-05 09:05 송고
© 뉴스1

모바일 병원 예약 서비스 앱 '똑닥'을 운영하는 비브로스는 지난 2월 5일부터 똑닥 앱 내에 코로나19 사전 문진 기능을 추가한 결과, 이용횟수 100만건을 돌파했다고 5일 밝혔다.

똑닥이 제공하는 코로나19 사전 문진 기능은 기침, 고열 등 의심 증상이 있는 환자가 병원 방문 전 중국 방문 여부, 확진자 접촉 여부 등을 휴대폰으로 답변하면 병원 전자의무기록 프로그램에 자동으로 결과를 전달한다.

비브로스는 모든 문항을 정부의 코로나19 관련 의료기관 안내 사항에 맞춰 구성했다. 환자가 병원을 방문해 의사와 대면하기 전 전화 안내 등으로 우선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하는 효과 때문이다.

송용범 비브로스 대표는 “병원에 방문하는 환자들은 기저 질환이 있거나 면역력이 떨어져 있는 경우가 많아 감염에 더 취약하다”며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될 경우 똑닥의 코로나19 사전 문진 기능을 통하면 모두의 건강을 지킬 수 있다"고 말했다.


call@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