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

법원 "MBC '후쿠시마 오염수의 진실…' 뉴스 허위, 정정보도해야"

문화방송(MBC)이 지난해 8월 25일 뉴스데스크에서 보도한 '후쿠시마 오염수의 진실...두 달 만에 1600만 이례적'이라는 뉴스와 관련, 1심 법원은 허위라며 정정보도를 해야 한다고 판결했다.1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법 민사합의12부(부장판사 김진영)는 지난 12일 문화체육관광부가 MBC를 상대로 제기한 정정보도 청구 소송에서 "MBC는 이 판결
법원 "MBC '후쿠시마 오염수의 진실…' 뉴스 허위, 정정보도해야"

[부고] 고규대 씨(이데일리 상무) 부인상

■ 김미선 씨 별세, 고규대 씨(이데일리 상무)부인상 = 16일, 삼성서울병원장례식장 15호실, 발인 18일 7시30분, 장지 서울추모공원. 02-3410-3151
[부고] 고규대 씨(이데일리 상무) 부인상

백종원, 손석희 만나 '연돈 볼가츠' 점주들과 갈등 직접 밝혔다

백종원이 '연돈 볼카츠' 일부 점주들과의 갈등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13일 오후 8시 40분 처음 방송된 MBC '손석희의 질문들'(이하 '질문들')에는 사업가 백종원이 게스트로 출연, 진행자 손석희의 다양한 질문들에 답했다.이날 백종원은 '본사가 예상 매출액 월 3000만 원을 약속했다'는 가맹점주의 주장에 대해 "녹취록을 말씀하셨는데, 저희는 '녹취록을
백종원, 손석희 만나 '연돈 볼가츠' 점주들과 갈등 직접 밝혔다

백종원 "손석희와 만남, 밝진 않아…함정에 걸린 느낌"

백종원이 손석희와의 만남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13일 오후 8시 40분 처음 방송된 MBC '손석희의 질문들'(이하 '질문들')에는 사업가 백종원이 게스트로 출연, 진행자 손석희의 다양한 질문들에 답했다.이날 백종원은 본격적인 토크 시작 전 "토크 프로그램이라고 해서 안 하려고 했다, 별로 안 좋아한다, 하다보면 자꾸 자기 잘났다고 해야 되는 상황이 되어버
백종원 "손석희와 만남, 밝진 않아…함정에 걸린 느낌"

[부고]송원영씨(뉴데일리 인천총괄본부장) 모친상

■황계숙 씨 별세, 송원영(뉴데일리 인천총괄본부장·전 한국일보 인천본부장) 씨 모친상 = 13일, 서울 신촌세브란스 장례식장 17호실, 발인 15일 오전 7시, (02)2227-7500
[부고]송원영씨(뉴데일리 인천총괄본부장) 모친상

이진숙 방통위원장 후보자, 대치동 아파트 등 재산 44억 신고

이진숙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후보자가 본인과 가족 재산으로 44억7262만 원을 신고했다.9일 국회에 지출된 임명동의안에 따르면 이 후보자는 배우자와 함께 14억2950만 원 상당의 서울 강남구 대치동의 아파트, 예금 3억6919만 원, 증권 2억829만 원 등 본인 소유로 총 20억 698만원을 신고했다.이 후보자의 배우자는 대치동 아파트를 포함 충북 진
이진숙 방통위원장 후보자, 대치동 아파트 등 재산 44억 신고

[인사] 한국신문윤리위원회

◆ 한국신문윤리위원회△심의실장 현창국 △온라인총괄심의위원 윤양섭 △심의위원 박선호

[인사] SBS미디어그룹

◆SBS△경영국장 김동호△정책사회부장 진송민 △라이프문화부장 조성현 ◆스튜디오 부문△스튜디오 부문 대표이사 사장 박정훈 △스튜디오S 드라마본부장(CCO) 홍성창 △스튜디오S IP사업센터장 황선복 △스튜디오S 유통사업센터장 진해동△스튜디오S경영국장 김상구 △스튜디오프리즘 예능본부장(CCO) 최영인◆채널 부문△채널 부문 대표이사 사장 조재룡 △SBS엔터채널

[인사] 동아일보·채널A

◆동아일보▷편집국 <부장> △국제부 이세형 <차장> △정치부 황형준 △산업1부 김현수 △산업2부 강유현 △경제부 장윤정 △사회부 이은택 박민우 △정책사회부 김정은 △문화부 박선희 △사진부 최혁중 ▷DX본부 <팀장> △기획속보팀 홍수영 △DX기획팀 안주희 ▷출판국 <팀장> △콘텐츠플러스팀 송홍근 △신동아팀 배수강 ▷마케팅본부 <팀장> △MX팀 김석호 ▽경영전

기자협회 "'오만·고압' 대한의사협회, 언론에 대한 겁박 당장 멈추고 사과해야"

한국기자협회는 27일 "대한의사협회는 언론을 상대로 한 겁박을 당장 멈추고, 기자 취재에 위해를 가하는 일체 행위에 대해 사과 및 재발 방지를 약속하라"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최근 대한의사협회는 기사 내용이 의사들의 요구에 반한다는 이유로 복수의 매체에 대한 출입정지를 일방적으로 통보했다.기자협회는 성명서에서 "대한의사협회에는 출입기자단 제도가 없는데
기자협회 "'오만·고압' 대한의사협회, 언론에 대한 겁박 당장 멈추고 사과해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