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김정은, '5선 확정' 푸틴에 축전…"굳게 손잡고 새로운 전기 마련"(종합)

당선 확정되자마자 축전…밀착관계 과시

(서울=뉴스1) 최소망 기자, 양은하 기자 | 2024-03-18 21:18 송고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정상회담을 실시하는 모습. 2023.09.13.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정상회담을 실시하는 모습. 2023.09.13.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18일 5선이 확정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축전을 보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총비서는 푸틴 대통령에게 "나는 당신이 러시아 연방 대통령으로 다시 선거되었다는 기쁜 소식에 접하여 당신에게 충심으로 되는 열렬한 축하와 뜨거운 동지적 인사를 보낸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당신과 굳게 손잡고 시대적 요구에 부응하여 오랜 역사적 뿌리와 전통을 가진 조로(북러)친선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고 두 나라 인민들의 지향과 염원인 강국건설 위업을 힘 있게 견인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 총비서는 또 지난해 9월 북러 정상회담을 언급하며 이를 계기로 "(양국의) 선린우호 관계는 역사적 전환기를 맞이하였으며 반제 자주를 공동의 이념으로 하는 백년대계의 전략적 협조 관계로 승화 발전하고 있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아울러 "나는 당신의 정력적이고 올바른 인도 밑에 러시아 인민이 나라의 주권과 안전을 믿음직하게 수호하고 사회경제적 발전을 가속화하며 국제적 평화와 정의를 실현하고 자주화된 다극 세계를 건설하기 위한 위업 수행에서 반드시 승리하리라고 굳게 믿는다"라고 덧붙였다.
김 총비서의 축전은 신홍철 주러 북한 대사가 러시아 외무성에 전달했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 15일부터 17일까지 진행된 대선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해 87.32%의 득표율(95.08% 개표)을 기록하며 5선을 확정 지었다.

김 총비서와 푸틴 대통령은 지난해 북러 정상회담 이후 다방면에서의 협력을 강화하며 밀착하고 있다. 김 총비서가 푸틴 대통령의 당선이 확정되자마자 축전을 보낸 것도 국제사회 앞에서 각별한 양국 관계를 과시하는 것으로 보인다.

최근에는 푸틴 대통령이 김 총비서에서 '러시아판 롤스로이스'인 고급 승용차 '아우루스'를 선물했고, 김 총비서는 이 차량을 타고 지난 15일 강동종합온실 준공·조업식에 방문하기도 했다.


yeh25@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