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자동차산업

현대모비스, 자율주행 대중화 앞당길 차세대 레이더 개발 나선다

美 Zendar에 400만달러 전략 투자…차세대 고성능 '이미징 레이더' 만든다

(서울=뉴스1) 신건웅 기자 | 2022-01-27 11:00 송고
2022년 CES에서 관람객들이 현대모비스 자율주행 콘셉트카 M.VISION 2GO를 관람하고 있다. © 뉴스1

현대모비스가 레벨4 이상의 자율주행을 구현할 수 있는 차세대 고성능 레이더 센서 기술 확보에 나섰다.

현대모비스는 고해상 이미지를 통해 물체인식 정확도를 대폭 높일 수 있는 '이미징 레이더' 개발을 위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미국 Zendar사(社)에 전략적 지분 투자를 진행했다고 27일 밝혔다.

투자금액은 400만달러(약 48억원)로, 기업 차원에서 Zendar에 지분을 투자한 곳은 현대모비스가 처음이다. Zendar는 미국 UC버클리 출신의 엔지니어들이 2017년 설립한 회사로, 이미징 레이더 개발을 전문으로 하는 스타트업이다. 독자적인 레이더 퓨전 알고리즘을 기반으로 이미징 레이더 분야에서 차별화된 기술력을 가지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Zendar에 대한 전략 투자 및 기술 협력을 통해 레벨4 이상 완전 자율주행차량에 최적화된 이미징 레이더 개발에도 속도를 낼 계획이다. 기존 레이더와는 차별화한 차세대 레이더로, 전방과 후방·코너 등에 위치한 레이더에서 얻은 데이터를 중앙처리장치(ECU)에서 통합 신호처리해 고해상도 이미지를 구현할 수 있다.

특히 각 레이더가 인식한 데이터를 개별적으로 처리하는 기존 방식과 달리 여러 개의 레이더 센서에서 생성된 데이터를 통합 활용해 인식 정확도를 대폭 높일 수 있다. 높은 성능과 합리적인 가격을 통해 자율주행 대중화에도 기여할 수 있다는 평이다.

현대모비스는 Zendar가 보유한 통합 신호처리 방식의 레이더 퓨전 기술에 하드웨어 설계, 소프트웨어 통합 개발 역량 등을 접목하는 방식으로 기술을 확보할 계획이다.

김영빈 현대모비스 기획부문장 상무는 "앞으로도 독자기술 개발은 물론 다양한 원천 기술을 갖춘 글로벌 업체와의 협력을 통해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결합한 모빌리티 플랫폼 선도 기업으로의 위상을 높여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keo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