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왜 이제 불렀어" 배지환, 콜업 첫날부터 안타·볼넷·도루·타점 맹활약

SF전 3타수 1안타 2득점·1타점…9회말 동점 서막 알린 적시타
피츠버그, 9회말 4득점으로 동점 후 10회말 끝내기 승리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2024-05-22 10:58 송고 | 2024-05-22 11:28 최종수정
콜업되자마자 첫 날부터 활약을 펼친 배지환. © AFP=뉴스1
콜업되자마자 첫 날부터 활약을 펼친 배지환. © AFP=뉴스1

오랜 기다림 끝에 올 시즌 처음으로 빅리그에 콜업된 배지환(25·피츠버그 파이리츠)이 첫 경기부터 맹활약했다.

배지환은 22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PNC 파크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9번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장해 4타석 3타수 1안타 2득점 1타점 1볼넷 1도루 등을 기록했다.
피츠버그는 이날 경기에 앞서 트리플A 인디애나폴리스 인디언스 소속의 배지환을 콜업하고, 우완투수 라이더 라이언을 트리플A로 내려보냈다.

지난해 유틸리티 플레이어로 빅리그 풀시즌을 뛰었던 배지환은, 올 시즌을 앞두고 왼쪽 고관절 부상을 당해 개막 엔트리에 포함되지 못했다.

이후 지난달 부상에서 회복한 이후로도 좀처럼 부름을 받지 못했는데, 이날 개막 2달 만에 메이저리그로 올라와 곧장 경기에 나섰다.
배지환은 2회말 2사 1루에서 시즌 첫 타석을 맞이했다. 샌프란시스코의 선발 로건 웹을 상대한 배지환은 초구부터 적극적으로 방망이를 내봤지만, 2루수 정면으로 향하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배지환(피츠버그 파이리츠). © AFP=뉴스1
배지환(피츠버그 파이리츠). © AFP=뉴스1

1-4로 뒤진 5회말 2번째 타석에선 득점에 기여했다. 1사 후 타석에 들어선 배지환은 9구까지 가는 끈질긴 승부 끝에 볼넷을 얻어 걸어 나갔다.

이후 앤드류 맥커친의 타석에선 도루를 성공해 2루에 안착했다. 올 시즌 배지환의 첫 도루.

맥커친의 안타로 3루를 밟은 배지환은, 브라이언 레이놀즈의 내야 땅볼 때 홈으로 들어왔다. 이 득점으로 스코어는 2-4가 됐다.

배지환은 7회말엔 2사 주자없는 상황에서 파울팁 삼진으로 물러났다.

배지환이 22일(한국시간) 열린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전에서 9회말 3-6으로 따라붙는 적시타를 때린 뒤 기뻐하고 있다. © AFP=뉴스1
배지환이 22일(한국시간) 열린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전에서 9회말 3-6으로 따라붙는 적시타를 때린 뒤 기뻐하고 있다. © AFP=뉴스1

2-6까지 벌어지며 그대로 경기가 종료되는 듯했지만, 피츠버그가 9회말 만루 찬스를 만들면서 배지환에게 마지막 타석의 기회가 왔다.

배지환은 1사 만루 찬스에서 샌프란시스코의 마무리투수 카밀로 도발을 상대했다.

초구 볼을 지켜본 배지환은 2구째 시속 98.7마일(약 158.8㎞)짜리 싱커를 잡아당겨 1-2루 사이를 꿰뚫는 안타로 만들었다. 이 타구에 3루 주자 잭 스윈스키가 홈을 밟았다. 배지환의 시즌 첫 안타와 타점이 나오며 3-6이 됐다.

배지환의 적시타는 대역전극의 서막을 알렸다. 피츠버그는 이후 맥커친의 타석 때 상대 실책으로 한 점을 보탰고 레이놀즈의 내야 땅볼로 5-6까지 압박했다.

계속된 2사 1,3루에선 오닐 크루즈가 우측 펜스를 맞히는 적시타로 3루주자를 불러들여 경기를 원점으로 만들었다.

피츠버그는 이어진 연장전에서 결국 웃었다. 10회초를 무실점으로 막은 피츠버그는, 이어진 10회말 '승부치기'에서 닉 곤잘레스의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7-6으로 이겼다.

2연승의 피츠버그는 시즌 전적 23승26패로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3위를 유지했다.

4연승이 끊긴 샌프란시스코는 23승26패(내셔널리그 서부지구 3위)가 됐다.


starburyn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