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인물

"손흥민, 월드클래스 아니다" 냉정했던 아버지, 이제 생각 바뀌었을까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2-12-08 10:08 송고 | 2022-12-08 10:45 최종수정
tvN '유퀴즈 온 더 블록' 방송 화면 갈무리

축구선수 손흥민의 아버지 손웅정씨가 아들에 대한 생각과 축구선수로 활동하던 시절을 회상했다.

7일 방송된 tvN '유퀴즈 온 더 블록' 말미에는 손웅정씨가 출연 예고해 기대감을 높였다.

이날 손흥민의 아버지이자 위대한 축구 스승인 손씨는 자신도 축구선수 출신이었다는 점을 밝히며 "삼류 선수"라고 설명했다.

tvN '유퀴즈 온 더 블록' 방송 화면 갈무리

그는 축구선수 시절 축구화에 압정을 꽂았다며 "신발에 압정을 거꾸로 꽂아 놓으면 무의식중에 발이 쏠려 압정에 찔린다"고 떠올렸다.

이에 놀란 유재석은 "너무 엄격한 거 아니냐. 이런 노력까지 한 선수가 삼류였다는 거냐"라고 다시 한번 물었다.

하지만 손씨는 "네 맞다. 삼류 맞다"라고 말하며 고개를 끄덕였다.

특히 이날 손웅정씨는 손흥민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득점왕이 됐던 해를 회상했다.

tvN '유퀴즈 온 더 블록' 방송 화면 갈무리

그는 "당시 흥민이에게 이런 얘기를 했다. 전성기란 내려가라는 신호다. 득점왕을 했다는 것에 도취되지 않을까 했다"고 밝혔다.

손씨의 단호한 모습에 조세호는 "훈련이 끝나면 다정한 아빠로 돌아가냐"라고 궁금해하자 손씨는 "흥민이는 제 무릎에서 자랐다"며 "이 세상에 축구선수는 흥민이밖에 없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또 유재석은 "얘기가 나온 김에 다시 한번 여쭙겠다. '손흥민은 월드클래스가 아니다'라고 말씀을 하셨는데, 여전히 같은 생각이냐"라고 묻자 손웅정은 "이 얘기 처음하는 건데"라고 입을 열어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 이어진 내용은 다음 회에 공개될 예정이다.

tvN '유퀴즈 온 더 블록' 방송 화면 갈무리



khj80@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