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권성동 "이준석 비롯해 당 지도부 상당수 '강용석 입당' 부정적 기류"

당 원내지도부·비례대표 의원들과 만나 지방선거 역할 논의
"내가 '김은혜-강용석 단일화', 李대표가 반대한다고 언급? 왜곡 보도"

(서울=뉴스1) 김유승 기자 | 2022-05-16 20:49 송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오른쪽)와 권성동 원내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5.16/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6일 당 원내지도부와 비례대표 의원들과 만나 '지방선거에서의 역할'을 당부한 것으로 확인됐다. 강용석 무소속 경기지사 후보의 복당을 전제로 한 '김은혜 후보와의 단일화'도 논의에 오른 것으로 파악됐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국민의힘 원내대표실에 성일종 당 정책위의장 등 원내지도부와 비례대표 의원들과 비공개로 회동했다.

이날 자리에서 권 원내대표는 참석자들을 향해 "비례대표 의원들은 지역구가 없으니, 각자 전문 분야에서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한 참석자에 따르면 일부 비례대표 의원들은 회의가 끝날 때쯤 경기지사직을 두고 자당 김은혜 후보와 경쟁을 벌이고 있는 강용석 무소속 후보 간, 강 후보의 복당을 전제로 한 김 후보와의 단일화를 권 원내대표에게 제안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에 "이준석 당 대표가 강 후보 복당에 찬성하고 있지 않아 쉽지 않을 것"이라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자신이 일련의 과정을 추진하고 싶어도 혼자 결정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라는 취지로 언급했다는 게 해당 참석자의 설명이다.

권 원내대표는 다만 자신의 발언을 다룬 일부 기사가 논란이 되자,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반박에 나섰다. 그는 "오늘 모 언론사에서 저에 대한 왜곡 보도가 있었다. 제가 비례대표 의원들과 비공개 회의석상에서, 경기지사 김은혜 후보와 강용석 후보의 단일화가 필요한데, 이 대표가 이를 반대하고 있다고 말했다는 것"이라며 "저는 언론을 통해 기사를 확인한 직후 바로 항의하고, 정정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부 참석자가 김은혜 후보와 강용석 후보가 단일화를 하면 승산이 높을 것이라는 의견을 제시했다"며 "저는 여기에 대해 강 후보를 입당을 시키면 자진 사퇴할 것이라는 의견도 있으나, 이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의 상당수는 강 후보의 입당에 부정적인 당내 기류를 알려주었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 대표가 강 후보의 복당을 탐탁지 않게 생각한다고 알려진 배경으로는 양측의 악연이 꼽히고 있다.

강 후보는 자신의 운영하는 보수 성향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를 통해 이 대표의 성상납 의혹을 제기했다. 이 대표는 이에 반박하며 강 후보를 고소하기도 했다. 지난달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강 후보의 복당 신청을 부결한 것도 이와 연관돼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kys@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