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민희진 "뉴진스 멤버 어머니들 덕분에 버텼다…이상한 선택할까봐 매일 전화줘"

[N현장] 민희진 어도어 대표 31일 2차 기자회견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4-05-31 15:55 송고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31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어도어 임시주주총회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5.31/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31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어도어 임시주주총회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5.31/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어도어 민희진 대표의 측근 이사들이 해임된 가운데, 민 대표가 그룹 뉴진스 멤버들 부모님들과의 관계에 대해 얘기했다.

민 대표는 31일 오후 2시 30분 서울 중구에 위치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임시주주총회 관련 입장을 설명하는 2차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노란 카디건에 단정하게 묶은 헤어스타일로 등장한 민 대표는 '뉴진스 또는 부모님들 간에 대화가 이뤄지고 있는가?'라는 물음에 "저는 (멤버들) 어머니들과 멤버들 때문에 버틸 수 있었다"라며 "제가 이상한 선택을 할까 봐 매일 전화해서 저를 체크해 주셨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솔직히 말하면 엔터테인먼트 산업에서 저나 (뉴진스) 부모님들 간의 관계가 없다고 생각한다"라며 "다른 회사는 부모님들과 선을 긋고 지낸다, 계약할 때만 만날 뿐이다"라고 했다.

민 대표는 "그러나 이렇게 하면 서로 오해가 너무 쌓인다"라며 "어린 친구들을 중간에 두고 하기에 부모님들과 툭 터놓고 얘기하지 않으면 올바른 판단을 할 수 없다고 생각해서 다 오픈해서 얘기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것들을 아주 처음부터 통화로 한두시간씩 얘기했기 때문에 (어머니들과) 친해질 수밖에 없다"라며 "저는 멤버들만 돈독한 관계가 아니라 멤버들의 동생, 오빠들과도 친하다, 그래서 이런 관계가 형성될 수밖에 없다"라고 덧붙였다.

민 대표는 지난 4월 25일 열린 1차 기자회견에는 모자에 캐주얼한 의상을 입고 나와, 하이브 임원들을 향해 욕설을 하는 등 거침 없는 말들로 화제를 모았다.

앞서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모처에서 어도어 임시주주총회가 열렸고, 어도어의 기존 사내이사들인 신 모 부대표 및 김 모 이사 등 2인에 대한 해임안과 신규 사내이사 3인 선임안이 통과됐다. 신 부대표와 김 이사는 민희진 대표의 측근들로 알려졌으며, 새 사내이사로 선임된 3인은 하이브의 임원들인 이재상 CSO(최고전략책임자), 김주영 CHRO(최고인사책임자), 이경준 CFO(최고재무책임자)다.

하이브는 지난 30일 밝힌 대로, 이번 임시주총에선 민 대표의 해임안에 대해 의결권을 행사하지 않았다. 당초 하이브는 임시주총에서 민 대표를 해임할 계획이었으나, 30일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수석부장판사 김상훈)가 민희진 대표가 최근 하이브를 상대로 제기한 의결권 행사 금지 가처분 신청을 인용하면서, 민 대표는 자리를 지킬 수 있게 됐다.

어도어의 지분은 하이브가 80%, 민 대표가 17.8%, 민 대표의 측근들이 2.2%를 보유하고 있다. 하지만 법원의 판단으로 어도어 대주주인 하이브의 의결권 행사가 제한되면서, 하이브는 이번 임시주총에서 민 대표를 해임할 수 없었다. 그러나 어도어 이사회를 하이브 측 인사들이 장악하게 되면서, 어도어의 내홍은 지속될 전망이다.


taehyu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