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고민정 "국민의힘 의원들은 자존심도 없나, 욕 듣고도 괜찮다니…"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2-10-03 09:43 송고 | 2022-10-03 18:04 최종수정
지난 9월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윤석열정권 외교참사·거짓말 대책위원회 발족식에서 고민정 위원장이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 News1 허경 기자

더불어민주당 외교참사·거짓말 대책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고민정 의원은 3일, 윤석열 대통령이 사과를 거부해 일을 키우고 있다며 대통령의 사과와 대통령실 문책 인사를 요구했다.

그렇지 않을 경우 국정감사 자리 등을 통해 진상을 국민들에게 내보이겠다고 했다.

국민의힘을 향해선 "욕설을 듣고도 괜찮다고 하니 자존심도 없냐"며 날을 세웠다.

고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감사원이 문재인 전 대통령에게 '서면 질의서'를 보낸 일에 대해 여당은 '성역은 없다', 민주당은 '정치보복'이라며 대립하고 있는 상황과 관련해 우선 "국민의힘 의원들은 자존심도 없는 분들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여당을 자극했다.

그 이유에 대해 "대통령이 욕설했던 그 대상은 국회이지 않는가"라며 "한 명 한 명이 헌법기관인 국회를 향한 그런 욕설을 듣고서도 괜찮다고 하고 감사원은 헌법기관이라며 존중해야 된다라고 이야기하는 걸 보니 참 자존심도 없는 사람들이구나라는 생각이 먼저 들더라"고 설명했다.

감사원 조치에 대해 고 의원은 "수사가 이뤄지고 문제가 드러나면 '그래, 그럴 수도 있지'라고 국민들도 뭔가 끄덕일 수 있는 대목이 생기는데 지금 너무 갑작스럽게, 무엇을 근거로 저러는지 조차도 이해되지 않는 상황에서 서면조사가 들어가 있다"며 "선거 기간에도 '정치보복'이라는 것에 긍정했던 윤석열 대통령이다. 지금 그것을 실현해내고 있는 게 아니길 바란다"라고 해 정치보복 성격이 짙다고 판단했다.

고 의원은 윤 대통령 뉴욕발언 논란에 대해 "여당의 수많은 분들도 대통령의 사과가 필요하다고 계속 지적하고 있는데 (대통령이) 끝까지 안 하고 고집을 부리는 이유를 잘 모르겠다"며 "굉장히 빠른 시간 안에 정리됐을 수도 있었던 사안인데 눈덩이처럼 불려놓고 있는 건 대통령 한 사람(때문이다)"고 윤 대통령 사과 거부로 일이 확대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진행자가 "민생이 급해 빨리 정책 논의로 돌아서야 하는 시점이다. 민주당이 양보하면 어떻겠느냐라는 의견도 있다"고 하자 고 의원은 "저희는 야당이다. 야당은 정부를 견제하고 그 균형을 맞추는 역할을 한다. 여당의 역할을 저희가 할 것 같으면 정권을 달라"라며 여당이 여당답게 정책에 집중하려면 야당 요구를 받아들이면 된다고 선을 그었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을 국감 증인으로 요청한 일에 대해 고 의원은 "양심의 소리를 듣고 싶었기 때문이다"며 "(김 수석은) MBC 기자 출신, 대변인 출신이기에 MBC가 단독 보도하거나 그런 게 아니라는 그 구조, 풀단 운영 방식이 무엇인지 잘 알고 있는 분이기에 직접 답을 듣고 싶다"라는 말로 반드시 국감장에 불러 '뉴욕발언'과 관련된 모든 것을 파헤치겠다고 다짐했다.


buckba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