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국제일반

로또 43억 잭팟 印 남성 "3등 될 걸…그만 괴롭혀"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2-09-27 12:00 송고 | 2022-09-27 15:25 최종수정
인도 남부 케랄라주에서 차량 운전기사로 일하는 아눕. (트위터 갈무리)

인도의 한 운전기사가 로또에 당첨돼 약 43억원의 주인공이 됐으나 당첨을 후회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26일(현지시간) BBC는 인도 남부 케랄라주에 사는 차량 운전기사 아눕의 안타까운 사연을 보도했다.

앞서 아눕은 지난 17일 주 정부가 발행하는 복권을 구매했다. 당시 그는 일자리를 구하러 말레이시아로 떠나기 전날 아들의 돼지저금통을 부순 돈으로 복권을 샀다가 행운을 맞게 됐다.

그는 2억 5000만루피(약 43억 7500만원) 당첨금을 손에 거머쥐었고, 이는 케랄라주 복권 당첨금 중 최고액이었다. 세금을 제하면 실제 아눕에게 남는 돈은 1억 5000만루피(26억 2500만원)였다.

복권 당첨 후 신문 헤드라인(머리기사)을 장식한 그는 "당첨됐을 때 매우 기뻤다. 사람들과 카메라가 우리 집에 몰려왔고, 우리는 행복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로또 당첨 후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건 화근이 됐다.

아침마다 낯선 사람들이 아눕의 집에 찾아오기 시작한 것. 아눕은 "집을 떠날 수도 없고, 아무 데도 갈 수가 없다"며 "아이가 아파도 병원에 데려갈 수 없다"고 토로했다.

결국 복권 당첨 일주일 뒤 아눕은 낯선 사람들을 향해 "자신과 가족을 괴롭히는 것을 멈춰 달라"고 요청하는 영상을 소셜미디어에 올렸다.

영상 속 그는 "(복권에) 당첨되지 않았더라면 좋았겠다. 차라리 3등이 됐으면 더 나았겠다"고 하소연했다.

이어 "내가 모두에게 할 수 있는 말은 아직 어떤 돈도 받지 못했다는 것뿐"이라며 "수도 없이 말해도 아무도 이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는 것 같다"고 답답해했다.

그러면서 대중의 관심을 피하기 위해 이사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그와 그의 가족은 친척들과 함께 지내고 있으며, 과한 도움 요청을 지긋지긋해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주 정부는 아눕이 당첨금을 잘 사용할 수 있도록 재정 관리에 대한 훈련 프로그램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sb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