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축구

'황희찬 45분' 라이프치히, UCL 첫 경기서 바샥셰히르에 2-0 완승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2020-10-21 05:59 송고 | 2020-10-21 07:18 최종수정
라이프치히의 황희찬이 21일(한국시간) 독일 라이프치히의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바샥셰히르와의 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H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드리블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분데스리가 신흥 강호' 라이프치히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첫 경기에서 기분 좋은 완승을 거뒀다. 후반전에 투입된 황희찬은 45분을 소화하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라이프치히는 21일(한국시간) 독일 라이프치히의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2020-21 UEFA 챔피언스리그 H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바샥셰히르(터키)를 2-0으로 완파했다.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 황희찬은 후반전 시작과 함께 투입돼 45분을 뛰었지만 공격포인트는 올리지 못했다.

지난 시즌 구단 역사상 최초로 챔피언스리그 준결승에 올랐던 라이프치히는 올 시즌 처음으로 '꿈의 무대' 본선에 나선 바샥셰히르를 상대로 시작부터 강한 공세를 펼쳤다.

쉼 없이 상대 골문을 두들기던 라이프치히는 전반 16분 앙헬리뇨의 환상적인 터닝 왼발 슈팅으로 리드를 잡았다. 왼쪽 윙백으로 출전한 앙헬리뇨는 순간적으로 골문 앞으로 침투, 케빈 캄플의 패스를 받은 뒤 수비수 마틴 슈크르텔을 뒤에 두고 왼발로 터닝 슈팅을 시도해 선제골을 넣었다.

기세를 높인 앙헬리뇨는 4분 뒤 추가골을 기록했다. 유수프 포울센이 상대 진영에서 공을 차단한 뒤 빠르게 크리스토퍼 은쿠쿠에게 패스했다. 은쿠쿠는 공을 잡지 않고 반대편의 앙헬리뇨에게 연결했고, 앙헬리뇨 역시 다이렉트 왼발 슈팅으로 바샥셰히르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른 시간 2골을 내준 바샥셰히르는 전반 30분 오른쪽 측면 수비수 주니오르 카이사라가 부상을 당하는 악재까지 겪었다.

라이프치히는 다소 어수선한 바샥셰히르를 상대로 추가 득점을 노렸다. 그러나 마지막 공격 과정에서 세밀함이 부족, 더 이상 골을 넣지 못하고 전반전을 마쳤다.

라이프치히는 후반전 시작과 함께 에밀 포르스베리를 빼고 황희찬을 투입하면서 공격에 변화를 줬다. 최전방에 배치된 황희찬은 부지런히 움직이면서 팀 공격에 활기를 불어 넣었지만 마지막 패스 정확도가 떨어져 결정적인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율리안 나겔스만 라이프치히 감독은 이후 타일러 아담스, 벤자민 헨릭스, 이브라히마 코나테, 저스틴 클라위베르트 등 올 시즌 많은 출전기회를 잡지 못한 선수들을 차례로 투입했다.

선수 변화를 크게 준 탓인지 라이프치히는 전반전처럼 역동적이고 조직적인 공격은 선보이지 못했다.

오히려 시간이 흐르면서 바샥셰히르가 후반에 투입된 뎀바 바를 앞세워 주도권을 잡기 시작했다. 그러나 바샥셰히르의 슈팅이 번번이 피터 굴라시 골키퍼 정면으로 향하면서 추격에 실패했다. 

라이프치히는 경기 막판까지 집중력을 발휘, 상대 공격을 무실점으로 막아내며 챔피언스리그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dyk0609@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