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경찰 "버닝썬 관련해 가수 승리 현재로서는 소환 예정 없어"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 | 2019-02-21 01:16 송고
© News1 신웅수 기자


마약 유통과 경찰과의 유착 의혹 등을 받고 있는 서울 강남의 버닝썬 클럽의 가수 승리가 수사 대상에 오를지 관심이 모아진다. 일부 언론에서는 승리에 대해 강제수사에 돌입했다는 보도가 나왔으나 경찰은 일단 부인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관계자는 20일 "가수 승리는 현재 수사 대상이 아니며, 현재로서는 소환할 예정이 없다"고 밝혔다. 

다만, 경찰은 가수 승리가 해당 의혹과 관련해 혐의점이 있다면 당연히 조사를 벌인다는 계획이다. 앞서 지난 18일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승리가 됐던 아니던 수사에 필요한 대상이면 누구나 조사대상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었다. 

승리에 대해 아직은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았지만 혐의점이 의심된다면 조사대상이 될 수도 있다는 의미다. 

한편 경찰은 지난 17일 새벽 마지막 영업을 마친 뒤 곧바로 내부 정리 및 폐업 절차에 들어갔던 '승리 클럽' 버닝썬이 철거를 중단시킨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이날 "버닝썬 내부에 증거가 남아있을 수 있기 때문에 철거 중단을 요청했고, 호텔(르메르디앙 서울) 측도 동의해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21일 사이버수사대와 과학수사대 등을 현장에 투입해 수색작업을 벌일 예정이다. 


ac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