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4만7천원 시작 '노란봉투', 111일만에 14억7천만원

손잡고, '노란봉투' 캠페인에 4만7547명 참여
1차 배분사업 통해 손배 피해 137가구에 5억2000만원 지원

(서울=뉴스1) 권혜정 기자 | 2014-06-19 06:34 송고
19일 오후 서울시청 시민청에서 손배가압류 문제해결을 위한 시민모임(손잡고) 주최로 열린 '손배가압류 피해자 긴급 생계·의료비 지원사업' 결과 발표 행사에서 기금심의위원들이 심의기준에 대해 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숙이 시사IN 편집국장, 이수호 손잡고 공동위원장, 김두식 경북대 교수, 김미화 방송인. © News1 송원영 기자


손배가압류로 고통받는 이들을 위해 써달라며 한 주부가 건넨 4만7000원으로 시작된 '노란봉투 캠페인'으로 111일간 14억7000여만원의 거금이 모였다.


해당 캠페인을 진행한 시민모임 '손잡고'는 19일 서울 시민청 바스락홀에서 '손배가압류 피해자 긴급 생계·의료 지원 사업' 결과 발표회를 열고 지난 2월부터 지난달까지 진행된 모금활동에 총 4만7547명의 시민이 참여해 14억6874만1745원이 모였다고 밝혔다.


쌍용차 파업 노동자에게 부과된 47억원의 손해배상액을 보고 한 아이의 어머니인 배춘화씨가 4만7000원을 보내면서 시작된 '노란봉투 캠페인'에는 수많은 시민 외에도 가수 이효리와 우주인 이소연, 만화가 강풀, 노엄 촘스키 메사추세스공과대 교수 등이 참여했다.


개그맨 김미화씨 사회로 진행된 발표회는 '노란봉투, 희망을 나누다'라는 제목의 영상상영, '노란봉투 캠페인' 결과 발표, 모금에 참여한 시민들의 손편지 낭독, 시민들의 이야기 등으로 진행됐다.


김미화씨가 낭독한 시민들의 손편지에서 한 시민은 "대기업에 다니는 남편의 아내로서 편히 살아온 제게 가수 이효리씨가 많은 것을 느끼게 했다"며 "그동안 해고 노동자의 삶을 모른 채 살아왔던 것이 부끄럽다"고 전했다.


전교생 100명 남짓한 전북 무주의 푸른꿈고등학교에서 '노란봉투 프로젝트'를 벌여 많은 모금액을 전한 한 학생도 "국가와 기업이 보여주는 비상식적인 모습을 이해하지 못해 무기력함을 느꼈다"며 "무기력이 무관심으로 느껴질까, 조금이라도 힘을 보태기 위해 노란봉투 캠패인에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노란봉투 캠페인'의 계기가 된 배춘화 주부는 이날 발표회에 참석해 "당시에는 개인적인 생각으로 아들의 태권도비인 4만7000원을 보냈다"며 "국가가 쌍용차 노조 등에 제기한 47억원의 손배 가압류에 대한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배춘화씨 외에도 이날 발표회에는 성심여고 전교생에게 롤링페이퍼를 돌리며 모금액을 걷은 고등학교 3학년 정예림양, 페이스북으로 캠페인을 독려한 박준상씨 등이 참여했다.


'손잡고'는 1차 배분사업을 통해 손배가압류로 피해를 본 137가구에 5억2000만원을 지원한다. 이어 2,3차 배분 사업을 추가로 진행하는 동시에 손배가압류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법제도 개선사업을 벌일 예정이다.


손잡고 관계자는 "피해가구에 지급되는 지원금으로는 당장 가뭄에 해갈도 면치 못하는 수준이라며 "지속적인 지원과 함께 손배가압류 문제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이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jung9079@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