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6월이 의대생 집단유급 마지노선"…정부 '휴학 승인 불가' 고수

"6월 말 돌아오면 여름방학 없이 한 학기 수업 몰아서 가능"
교육부, 휴학 승인 대신 '투자 지원' 등 교육여건 개선 약속

(서울=뉴스1) 이유진 기자 | 2024-06-09 07:02 송고 | 2024-06-09 10:08 최종수정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에 반발하는 전공의를 비롯한 의료계의 집단행동이 이어지고 있는 7일 서울 시내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진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에 반발하는 전공의를 비롯한 의료계의 집단행동이 이어지고 있는 7일 서울 시내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진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1학기 기말고사가 치러지는 6월도 2주째를 맞았지만, 집단 휴학계를 제출한 의과대학 학생은 여전히 돌아올 기미가 없다.

일부 총장은 6월 말이 '집단 유급'의 마지노선이라고 우려를 표하고 있지만 교육부는 '동맹휴학'은 승인 불가 방침을 고수하고 있다.
9일 대학가에 따르면, 전국 40개 의대·의학전문대학원 가운데 조선대는 유일하게 수업을 재개하지 않고 학생들의 복귀를 기다리고 있다. 의대생이 돌아오지 않는데도 수업을 진행할 경우 집단유급 등 학생들이 입게 될 피해를 우려해서다.

김춘성 조선대 총장은 "언제 개강을 하느냐의 문제보다도 학생들이 언제 돌아오느냐가 중요하다"며 "학생들이 돌아오면 어떤 방법을 통해서라도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미 수업을 재개한 다른 대학도 학생들이 복귀하지 않아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은 마찬가지다. '고육지책'으로 내놓은 온라인 수업까지 학생들이 듣지 않고 있어 집단 유급 위기가 가시화하고 있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 회장을 맡고 있는 박상규 중앙대 총장은 "학생들의 복귀 최종 마지노선은 6월"이라며 "6월 말에라도 학생들이 돌아온다면 여름방학 없이 두 달 동안 집중해서 한 학기 수업을 할 수는 있다"고 말했다.

박 총장은 그러나 "(의대생들이) 돌아오기 쉽지 않아 보인다"고 우려했다.

교육부 역시 의대생이 조속히 복귀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대학 총장들과 학생 복귀 대책 마련에 나섰다. 

'의과대학 정상화를 위한 총장협의회'를 구성한 의과대학 보유 총장들이 7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면담을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24.6.7/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의과대학 정상화를 위한 총장협의회'를 구성한 의과대학 보유 총장들이 7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면담을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24.6.7/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의과대학 정상화를 위한 총장협의회'(의총협) 소속 총장들과 지난 7일 1시간가량 비공개 간담회를 열고 의대생 복귀 방안과 교육 여건 개선 등을 논의했다.

간담회에서 일부 총장은 학생들이 돌아올 수 있는 여건을 만들기 위해 수업 참여 방해 혐의를 받는 의대생들에 대한 수사 의뢰를 철회해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불가피한 경우 휴학 승인 등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총리는 '동맹휴학 승인 불가'라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하면서 대신 의대 교육환경 개선을 위한 시설 투자와 재정 지원 등을 약속했다.

학생들이 이달 말까지도 돌아오지 않는다면 '최후의 보루'로 교육 당국이 제시한 학년제 전환이라는 방법도 있다.

30주의 수업 시수를 통상 한 학기에 15주씩 나눠서 채우는데, 이를 8월부터 내년 2월까지 몰아서 진행하는 식이다.

그러나 이 방법 역시 내년 2월까지 수업 시간을 채우기 위해 휴일도 없이 수업을 진행해야 해 학생과 교수진 모두에게 현실적으로 부담이 될 수 있다.

교육부는 이번 주중에 의대생 수업 복귀 관련 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이날 오후에는 한덕수 국무총리 주재로 의료 개혁과 의료계 집단행동 관련 관계 부처 합동 브리핑을 한다.


real@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