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현금 없는 가게' 보완책 마련…"현금 거부, 당연시 안돼"

상반기 '화폐유통시스템 유관기관 협의회' 개최
"현금 수용성 저하 유의해야…보완책 마련 필요"

(서울=뉴스1) 김혜지 기자 | 2024-05-28 12:00 송고
김근영 한국은행 발권국장이 24일 한은 본관에서 2024년 상반기 '화폐유통시스템 유관기관 협의회' 정기회의를 열고 있다. (한은 제공)
김근영 한국은행 발권국장이 24일 한은 본관에서 2024년 상반기 '화폐유통시스템 유관기관 협의회' 정기회의를 열고 있다. (한은 제공)

현금 취급을 축소한 이른바 '현금 없는 매장'이 우후죽순 들어서면서 현금 거부를 당연시하는 분위기가 형성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화폐 유통 당국은 고령층 등 현금 소지자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보완책을 논의했다.
한국은행은 지난 24일 한은 본관에서 '화폐유통시스템 유관기관 협의회' 상반기 정기회의를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협의회는 국내 화폐 유통 시스템을 관리·개선하기 위해 발족된 기관으로 한은과 한국조폐공사, 시중은행을 포함한 23개 기관으로 구성된다.

의장인 김근영 한은 발권국장은 "비록 일상생활에서 현금 사용이 계속 감소하고 있으나, 현금 접근성과 수용성 저하를 당연시하는 분위기가 확산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시중에 풀린 현금인 화폐 발행 잔액은 지난 3월 말 기준 185조원으로 1년 전(176조원)에 비해 9조원 뛰었다. 최근 금리가 내리면서 예비용, 가치저장용 화폐 수요가 확대된 여파로 풀이된다.

이에 협의회가 국내 '현금 없는 매장' 운영 실태를 점검한 결과, 현재로서는 국내 현금 수용성 저하를 크게 우려할 상황은 아닌 것으로 평가됐다.

그러나 현금 없는 매장 수가 빠르게 늘면 현금 수용성이 급격히 저하될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려운 만큼, 국내 현금 수용성 현황을 꾸준히 모니터링해 대응책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참석자들은 "인건비 절감 등을 위해 무인 키오스크 매장이 계속 늘고 있지만 현금 결제 기능이 있는 키오스크도 일부 배치할 필요가 있다"며 "향후 현금 사용 선택권을 입법화할 경우 국민의 현금 사용 권리 보장과 소상공인들의 현금 취급비용 부담 등을 균형되게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일부 지자체에서 '현금 없는 버스'가 확대되고 있으나 본격 시행에 앞서 현금 소지자의 불편이 최소화되도록 보완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협의회는 향후 분과 실무회의 등을 활성화해 이번 회의에서 나온 논의를 구체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icef08@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