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오늘의 날씨] 부산·경남(3일, 수)…돌풍 동반 강한 비, 최대 80㎜

(부산ㆍ경남=뉴스1) 강미영 기자 | 2024-04-03 05:00 송고
서울 종로구 종로구 광화문 네거리에서 우산과 마스크를 착용한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24.3.29/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 종로구 종로구 광화문 네거리에서 우산과 마스크를 착용한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24.3.29/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3일 부산과 경남은 늦은 오후부터 저녁 사이 지리산 부근과 경남 남해안을 중심으로 시간당 10~20㎜의 강한 비와 함께 많은 비가 온다.
기상청에 따르면 예상 강수량은 20~60㎜, 지리산 부근과 경남 남해안은 80㎜ 이상이다.

남해안을 중심으로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도 있다.

아침 최저기온은 부산 14도, 창원 14도, 김해 13도, 양산 13도, 거창 11도, 산청 12도, 진주 13도, 통영 13도로 전날보다 2~10도 높다.

낮 최고기온은 부산 15도, 창원 16도, 김해 16도, 양산 17도, 거창 14도, 산청 15도, 진주 16도, 통영 16도로 전날보다 3~9도 낮다.
바다의 물결은 남해동부 앞바다에서 0.5~3.5m, 안쪽먼바다에서 1.5~4m로 일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부산과 경남 모두 ‘좋음’ 수준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경남 남해안을 중심으로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오니 산사태 등 안전사고와 교통안전에 유의바란다”고 말했다.


myk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