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북-일, '정상회담 공론화' 지속…셈법 다르지만 접점 모색

김여정 "日 '또 다른 경로'로 회담 제의"…'물밑 접촉' 진행 드러내
핵·미사일, 납북자 문제 '평행선'…회담 가능성 낮지만 움직임 계속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2024-03-25 14:54 송고
©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북한과 일본이 서로 다른 손익계산서를 들고 있는 가운데서도 정상회담이란 접점을 찾기 위해 각종 외교적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25일 담화를 통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또 다른 경로를 통해' 가능한 빠른 시기에 김정은 총비서를 직접 만나고 싶다는 의사를 전했다고 밝혔다.
김 부부장의 발언은 북·일 양국이 담화나 공개 발언이 아닌 수위 '물밑 접촉'을 통해 북·일 정상회담 성사에 관해 논의하고 있다는 것을 드러낸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그는 기시다 총리가 지난달 9일 국회에서 북일 정상회담 필요성을 언급하자 엿새 뒤 역시 담화를 통해 기시다 총리의 방북 및 북일 정상회담이 가능하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핵·미사일 개발을 문제 삼지 말고, 납북자 문제도 거론하지 않아야 한다는 전제 조건을 달았다.

김 부부장은 이번 담화에서도 "조일(북일) 관계 개선의 새 출로를 열어나가는 데서 중요한 것은 일본의 실제적인 정치적 결단"이라며 핵·미사일 문제, 납북자 문제는 의제가 될 수 없다는 기존 입장을 다시 확인했다.
제각기 정상회담을 말하고 있지만, 일본과 북한의 계산법은 아직 같은 공식을 활용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북한은 자위적 성격의 핵보유를 인정하고, 납북자 문제는 이미 해결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일본은 북한의 비핵화가 필요하고, 납북자 문제의 해결에도 남은 과제가 많다는 입장이다.

그럼에도 양쪽이 서로에게 정상회담 카드를 던지는 것은 이를 통해 얻고자 하는 외교적 성과가 크기 때문이다. 기시다 내각의 지지율은 지난달에 이어 이달에도 퇴진 위기 수준인 20% 중반대에 머물고 있어 '납북자 문제 해결' 등 외교적 성과가 필요한 상황이다. 아울러 한미일 3국이 고강도 밀착으로 북한의 변화를 목표로 하는 상황에서, 일본의 주도로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이끌어내는 것은 큰 외교적 성과이기도 하다.

북한은 일본을 '약한 고리'로 삼아 한미일 3국 밀착에 균열을 내고 싶어 한다. 그 때문에 불리한 여론을 안고 있는 기시다 총리를 움직이려는 시도를 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또 북한은 지난달 전통적 '형제국'인 쿠바가 전격적으로 한국과 수교를 맺은 것에 대한 대응 차원으로 광폭의 외교전을 벌이고 싶어 하는 동향도 보이고 있다. 최근에는 노동당 대표단을 중국, 베트남, 미얀마에 파견했는데, 이를 두고 북중 정상회담을 개최하고 올여름 아세안 장관급회의에 외무상(최선희) 파견을 위한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서로의 다른 셈법에 유리한 정세가 아닌 탓에, 종합적으로는 아직 북일 정상회담 성사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풀이된다. 김 부부장이 공개적으로 기시다 총리의 '결단'을 촉구한 것은 북일 양측이 '물밑 접촉'에서는 평행선 논의만 했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다만 정상회담 추진이라는 공통의 분모가 여전한 만큼 서로를 향한 북한과 일본의 외교 행보는 지속될 전망이다.

일본 TBS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이날 참의원 예산위원회에 참석해 김 부부장의 담화 내용은 "알지 못한다"면서도 "북·일 관계, 납치 문제 등 여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정상 간 회담이 중요하므로 내가 직할하는 (고위 관리) 수준에서 북한에 대해 여러모로 작업을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kuko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