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통일

국민대, 11일부터 2주간 '한반도의 날'…창작 뮤지컬 등 선보여

평화·통일·미래 주제로 토론대회, 토크 콘서트도 열려

(서울=뉴스1) 이설 기자 | 2022-11-09 08:58 송고 | 2022-11-09 09:47 최종수정
 국민대 한반도미래연구원 제공.© News1 

통일교육선도대학으로 선정된 국민대학교가 오는 11일부터 2주간 '한반도의 날'을 열고 통일 관련 토론대회, 세미나, 공연 등을 선보인다.

국민대는 9일 보도자료를 통해 '한반도의 날: 평화, 통일, 미래'를 주제로 한 이번 행사에서 △대학생 통일토론대회 △평화·통일·안보 학술세미나 △통일콜로키움 △평화공감 토크 콘서트 △대학생 통일동아리 네트워킹 △한반도 기후위기 공동대응을 주제로 한 전문가 포럼 등이 진행된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탈북민들의 인터뷰를 토대로 제작된 창작 뮤지컬 '희망을 걸어 드림'(Calling Hope, Dream)도 무대에 오른다. 

국민대는 남북이 하나가 돼야 한다는 취지를 살리기 위해 숫자 1일이 겹치는 11월11일을 한반도의 날로 지정했다고 설명했다.

국민대는 또 참여자들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고 토론하는 형식이 각 프로그램의 주요 골자라면서 문화 예술적 측면에서 통일교육 프로그램을 확장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번 행사를 통해 성숙한 시민 의식을 함양하고 통일, 통합 담론을 확산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sseol@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