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전세대 아우를 것" '경찰수업' 차태현·진영·정수정의 좌충우돌 캠퍼스(종합)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1-08-09 15:07 송고
(왼쪽부터) 진영, 정수정, 차태현/ 사진제공=KBS © 뉴스1
차태현 진영 정수정(크리스탈)이 '경찰수업'의 통통 튀는 분위기를 엿볼 수 있게 하며 드라마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9일 오후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경찰수업'(극본 민정/ 연출 유관모)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가운데, 배우 차태현 진영 정수정과 유관모 PD가 참석했다.

'경찰수업'은 온몸 다 바쳐 범인을 때려잡는 형사와 똑똑한 머리로 모든 일을 해결하는 해커 출신 범죄자 학생이 경찰대학교에서 교수와 제자의 신분으로 만나 공조 수사를 펼치는 좌충우돌 캠퍼스 스토리를 담은 드라마다.

차태현은 극 중 형사로 돌아가고 싶은 교수 유동만 역을 연기한다. 진영은 경찰이 되고 싶은 해커 강선호 역을 맡았으며, 정수정은 경찰을 꿈꾸는 유도걸 오강희 역을 연기한다.
(왼쪽부터) 진영, 정수정, 차태현, 유관모 PD/ 사진제공=KBS © 뉴스1
이날 유관모 PD는 '경찰수업'에 대해 "저희 드라마는 온 가족이 모여서 볼 수 있는 여름방학 드라마다"라며 "'인디아나 존스' '해리포터' '셜록홈즈'의 KBS 드라마 버전이 아닐까 싶다"라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차태현은 "'인디아나 존스'는 CG가 많이 들어가는데 저희 드라마가 그렇게 CG는 많이 들어가지 않는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유관모 PD는 차태현, 진영, 정수정을 섭외한 이유로 "이 세 분의 배우 분들이 저를 선택해주신 거다"라며 "차태현 선배님은 경찰이지만 진영씨와 정수정씨는 경찰이 되고 싶은 학생"이라고 얘기했다. 이어 "경찰을 포인트로 캐스팅을 했다기 보다 코믹과 심각한 연기와 휴먼 부분을 종합적으로 생각해 연기력이 굉장히 좋은 배우 분들을 모셔야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유 PD는 '경찰수업'의 차별점에 대해 "온가족이 볼 수 있는 드라마라는 점"이라며 "기존의 경찰드라마는 너무 장르물이고, 캠퍼스물은 어른들이 못 볼 수 있는데 '경찰수업'은 전 세대 시청자들이 볼 수 있는 드라마"라고 설명했다. 이어 "재미로 볼 수 있는 드라마라는 게 저희의 가장 큰 차별화 된 부분"이라고 했다.
배우 차태현/ 사진제공=KBS © 뉴스1
차태현은 진영과의 연기 호흡에 대해 "기본적으로 진영씨가 연기를 잘 하는 친구"라며 "지금까지 호흡도 굉장히 잘 맞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설정부터가 서로에게 불편한 것처럼 출발한다"라며 "처음 만났을 때는 설정에 나온 것처럼 그런 분위기를 잘 만들어간 것 같다"라고 했다.

진영은 차태현과의 연기 호흡이 어땠냐라는 질문에 "아무래도 선배님과 같이 하게 된다고 들었을 때 긴장이 많이 됐다"라며 "주변 분들께 어떠시냐고 물어봤는데 다들 너무 좋은 분이라고 극찬을 하시더라"라고 답했다. 이어 "직접 연기를 해봤는데 너무 잘 챙겨주시고 잘 이끌어주시더라"라며 "제가 복귀작이라 오랜만에 연기하는 거라 힘들었는데, 선배님이 너무 편하게 대해주셔서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다"라고 했다.
진영(왼쪽) 정수정/ 사진제공=KBS © 뉴스1
정수정은 자신이 맡은 오강희 역을 연기하기 위해 쏟은 노력에 대해 "오강희는 유도를 하는 친구여서 액션 스쿨에 다니면서 유도를 많이 배웠다"라며 "또 오강희는 솔직하고 정의로운 친구인데, 어떻게 하면 정의로운 모습을 잘 보여줄 수 있을까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정수정은 오강희 역에 대해 "솔직하고 사이다 같은 모습이 많다"라며 "보시는 분들도 보면서 통쾌하게 느끼실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시청률 공약을 밝히기도 했다. 진영은 "10%가 된다면 저희가 제복을 입고 에프엑스(f(x))의 '핫 서머'(Hot Summer)를 추겠다"라고 약속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경찰수업'은 9일 오후 9시30분 처음 방송된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