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유럽

WHO·EMA, 스푸트니크 V 검토 마무리…승인 발표 임박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2021-06-04 08:12 송고
러시아가 개발한 스푸트니크 V 코로나19 백신. © 로이터=뉴스1

세계보건기구(WHO)와 유럽의약품청(EMA)이 러시아가 만든 코로나19 백신인 스푸트니크 V에 대한 검토를 마무리하고 이르면 이번 주 내로 결과를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고 러시아 관영 타스통신이 3일 보도했다.

WHO와 EMA는 스푸트니크 V 승인 절차의 두 번째 단계인 제조 관행에 대한 검토를 지난 5월10일 시작했다. WHO는 현재까지 8개의 코로나19 백신을 승인했다. 

러시아 현지 언론인 모스크바타임스에 따르면 이날 한스 클루지 WHO 유럽지역 국장은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한 행사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그는 "현재 우리 전문가들이 러시아에 있으며 6월4일까지 임무를 완수할 것"이라면서 "그때쯤 권고사항이 담긴 보고서가 준비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스푸트니크V의 승인 전망에 대해서는 "낙관적으로 볼 근거가 분명히 있다"고 말했다. 그는 "EMA와 WHO 모두 이 백신을 조사하고 있는 것 자체가 좋은 징조"라고 말했다.

스푸트니크 V는 처음에는 제대로 검증받지 못한 약으로 평가되며 인기가 없었지만 그후 유력 의학전문지 랜싯에 실린 논문이 안전하며 90% 이상 효과가 있다고 평가한 후 인기가 높아졌다. 현재 약 60개국에서 사용 허가를 받았다.

일부 서방 국가들은 그럼에도 러시아가 자국의 이익을 증진하기 위한 소프트 파워 도구로 이 백신을 이용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하지만 최소 두 곳의 유럽연합(EU) 회원국은 EU의 승인 과정을 우회해 이미 스푸트니크V의 자국내 사용을 승인했다.


ungaunga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