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재계

[단독]'아모레 장녀' 서민정씨, 홍정환씨와 8개월만에 합의 이혼(상보)

홍씨에 증여했던 아모레G 주식 10만주 4개월만에 회수

(서울=뉴스1) 배지윤 기자, 이비슬 기자 | 2021-05-21 15:34 송고 | 2021-05-21 16:09 최종수정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의 장녀 서민정씨.© 뉴스1

'세기의 결혼'으로 화제를 모은 아모레퍼시픽그룹의 장녀 서민정씨와 홍정환 보광창업투자 투자심사총괄이 결혼 8개월 만에 합의 이혼하기로 했다.

21일 재계에 따르면 민정씨와 정환씨는 결혼 8개월 만에 합의 이혼하기로 결정했다. 구체적인 이혼 사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앞서 두 사람은 지난해 10월 19일 서울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당시 재벌가 '세기의 결혼'으로 화제가 되며 재계에 적지않은 파급력을 가져왔다.

특히 범삼성가인 보광그룹과 국내 대표 화장품업체인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사돈지간이 된다는 점에서 이목을 끌었다.

아모레퍼시픽 서경배 회장의 맏딸 민정씨가 19일 오후 서울 중구 신라호텔 영빈관 앞에서 홍석준 보광창업투자 회장의 장남 정환씨와의 결혼식을 위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20.10.19/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구체적인 이혼 사유는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서 회장은 지난 2월 정환씨에게 증여한 주식 10만주를 약 4개월만에 회수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이날 증여 회수로 보통주 기준 서 회장의 지분율은 53.66%에서 53.78%로 늘었다. 정환씨의 지분은 보통주 기준 0.12%에서 0%로 변동했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이혼 사유는)사생활이라 구체적인 사유 확인이 어렵다"면서도 "결혼 생활을 마무리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jiyounba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