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여배우 성추행 혐의 배우, SNS 비공개 속 '묵묵부답' 계속(종합)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1-01-12 07:46 송고 | 2021-01-12 07:47 최종수정
© News1 DB
동료 여배우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남자배우가 SNS를 비공개로 전환하고 어떤 입장도 밝히지 않고 있다.

남자배우 A씨는 지난 11일 성추행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진 이후 인스타그램 등 SNS를 비공개로 전환하고 취재진의 연락을 받고 있지 않다. 이 배우는 현재 소속사 없이 홀로 활동하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11일 경기 포천경찰서는 A씨가 평소 알고 지내던 여배우 B씨를 성추행 한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2월23일 밤 11시 30분께 경기 포천시에 있는 자신의 별장에서 B씨를 불러낸 뒤 신체 특정부위를 만지는 등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당시 별장에 혼자 있었음에도 “지인들과 함께 있다”고 속여 안심시킨 뒤 자신의 차에 B씨를 태워 별장으로 이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피해자 조사를 마쳤으며, A씨에 대해 조사 일정을 통보한 상태다.

A씨는 지난해 SBS 드라마 '굿캐스팅'에 출연했으며, 영화 '대장 김창수' 등 다수의 영화에 조연 및 단역으로 출연한 것으로 전해졌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