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경기

치정? 금전?…의정부 오피스텔 살인사건 범인은 직장상사

가해자는 대표, 피해자는 직원…오피스텔이 사무실
피의자 '횡설수설'…경찰, 살해동기 파악에 주력

(의정부=뉴스1) 이상휼 기자 | 2020-07-02 12:17 송고 | 2020-07-02 12:18 최종수정
© News1 DB

오피스텔에서 20대 여성을 살해한 혐의로 자수한 40대 남성을 수사중인 경찰이 범행동기 파악에 애를 먹고 있다.

이 남성이 횡설수설하는데다 뚜렷한 살해 이유가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지난 1일 오전 11시께 A씨(41)가 112에 전화를 걸어 "내가 사람을 죽였다"고 자진 신고한 뒤 검거됐다.

경찰은 이 남성의 진술을 토대로 검거 한 시간 만인 낮 12시께 경기 의정부시 신곡동의 한 오피스텔 4층에서 숨져 있는 B씨(25·여)를 발견했다.

이들은 회사 대표와 직원 사이로, 살인이 벌어진 오피스텔은 이들의 직장이었다.

A씨는 올해 초부터 신곡동의 한 오피스텔 4층에 인터넷 기반 소규모 업체를 차려놓고, B씨를 고용해 둘이서 회사를 운영했다.

경찰이 현재까지 조사한 바에 따르면, 유부남인 A씨와 미혼인 B씨는 서로 금전 및 치정 문제라고 할 만한 갈등요소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살해동기에 대해 횡설수설하고 있으며 "순간 욱했다"는 등의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숨진 B씨는 눈에 띄는 외상이 없어 경찰은 부검을 의뢰했으며 A씨를 상대로 범행경위를 조사한 뒤 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daidaloz@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