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영상] 박봄, '달라진 느낌?…음색은 여전'

(서울=뉴스1) 박혜성 기자 | 2020-06-03 23:06 송고 | 2020-06-03 23:16 최종수정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제 56회 대종상 영화제'가 열렸다.

3일 오후 7시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씨어터홀에서 펼쳐진 '제 56회 대종상 영화제'(이하 '대종상 영화제')는 코미디언 이휘재와 모델 한혜진의 진행으로 MBN을 통해 생방송으로 중계됐다.

이번 대종상 영화제는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열린 만큼, 지난 1962년 이후 처음으로 무관중으로 시상식이 열렸다.

영화제 시상식에 앞서 가수 박봄이 참석해 축하공연을 펼쳤다. 색다른 느낌으로 레드카펫을 수놓았던 박봄. 축하무대에서 그녀는 변함없는 음색으로 '봄'을 열창했다. 

가수 박봄이 3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에서 열린 제56회 대종상 영화제 레드카펫에 참석하고 있다. 이날 대종상 영화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무관중으로 개최된다. 2020.6.3/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phs6077@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