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스마트시티 도래③] "한국형 스마트시티 수출 전망 밝다"

[인터뷰] 강상백 지역정보개발원 글로벌협력부장
"스마트시티, 일자리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 도움"

(서울=뉴스1) 이동희 기자, 국종환 기자 | 2018-05-29 07:30 송고 | 2018-05-29 09:49 최종수정
강상백 한국지역정보개발원 글로벌협력부장 © News1
"한국은 전자정부를 세계최고 수준으로 운영하고 있고 U시티 사업을 세계 최초로 추진했던 역량을 가지고 있어 앞으로 스마트시티 사업 전망도 밝다."

스마트시티가 단연 전세계의 화두가 되고 있다. 올 1월 미국에서 열린 가전박람회 'CES 2018'에서도 스마트시티는 화두였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표 공약 중 하나도 스마트시티여서, 정부도 이 사업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뉴스1>이 오는 30일 창사7주년 기념으로 개최하는 '한국미래포럼(KFF) 2018' 강연자로 나서는 강상백 한국지역정보개발원 글로벌협력부장(사진)은 "한국의 스마트시티 접근은 다른 어떤 나라보다 매우 빠르게 진행됐고 구체적으로 추진됐다는 점에서 자부심을 가질 만하다"고 힘줘 말했다.

강 부장은 현재 지역정보개발원과 세계은행이 함께 추진 중인 '이집트 카이로 스마트시티 컨설팅 프로젝트'를 총괄하고 있는 국내 내로라하는 스마트시티 전문가다. 그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등 정부출연기관뿐 아니라 LG유플러스, SK C&C 등 민간기업에서 경력을 쌓았다.

강 부장은 스마트시티에 대해 주민편의를 높이고 지속성장에 필요한 동력을 제공하는 서비스라고 정의했다. 그는 "정보통신기술(ICT)을 적극 활용해 사회 각 부분의 편의성을 높이고 정부가 관련 생태계를 조성하면 지역 기업 등이 이에 맞는 서비스를 제공해 함께 성장할 수 있어 스마트시티가 세계적으로 열풍"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한국형 스마트시티의 수출 가능성을 높이 평가했다. 강 부장은 "카이로 스마트시티 컨설팅은 현지 교통 체증, 환경공해, 사회 치안 미흡, 높은 문맹률 등을 우선 해결할 수 있는 방향으로 추진되고 있다"며 "카이로 프로젝트처럼 스마트시티 서비스는 그 지역만의 우선적인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한 서비스로 도시별로 추진되는 분야가 서로 다르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러한 다양한 도시 문제점 해결에 한국 지자체의 경험은 매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한국형 스마트시티의 해외진출은 중국, 인도, 인도네시아 등 인구가 많은 개도국 도시로 진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강 부장은 스마트시티가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스마트시티 시범사업에 지역 중소기업이 다수 참여했고 향후 서비스는 보다 다양한 산업과 접목돼 확산될 수 있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으로 국내 스마트시티 정책이 나아가야할 방안에 대해서 강 부장은 "글로벌 스마트시티 사례처럼 중앙부처의 직접 추진보다 각 지자체가 중심이 돼 추진하는 방안이 더 적절할 것"이라며 "지자체 담당 공무원들은 해외에서 추진되고 있는 민관협력 기반의 리빙랩 등을 체감해 한국형을 소화할 수 있는 시각과 안목을 키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강 부장은 "한국형 스마트시티 산업을 추진할 때 개방형 구조의 스마트시티 서비스를 플랫폼 기반으로 추진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다른 어느 나라보다 빠르게 IoT 기반이 전국 대상으로 구축돼 있다는 점에서 한국은 테스트베드가 될 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국내 지자체의 스마트시티 플랫폼을 오픈소스 기반으로 표준화될 수 있는 방향으로 추진하는 한편 글로벌 도시에서 활용될 수 있도록 해외 지자체와 도시간 협력을 기획하는 것도 중요한 전략"이라고 덧붙였다.

 



yagoojo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