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나 의대생이야"…성관계 여성 9명 협박한 고졸 20대

성관계 영상으로 협박…확인된 피해액만 4700만원

(서울=뉴스1) 박동해 기자 | 2017-09-01 08:41 송고 | 2017-09-01 09:44 최종수정
© News1 최진모 디자이너

명문대 의대생을 사칭해 가정이 있는 유부녀를 비롯해 다수의 여성과 교제하던 중 성관계 사진과 영상을 몰래 찍어 이를 가족들에게 유포한다고 협박해 돈을 뜯어낸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지난해 3월부터 올해 4월까지 교제하던 30대 유부녀 A씨가 이별을 통보하자 관계를 남편에게 알리겠다고 협박해 6개월간 4000만원을 뜯어내는 것을 비롯해 총 9명의 여성에게 불륜관계를 가족에게 폭로하거나 몰래 촬영한 성관계 영상을 유포한다고 협박해 돈을 뜯어낸 혐의(사기, 성폭력특례법 위반 등)로 B씨(27)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조사 결과, B씨는 9명의 여성들에게 교제 도중 몰래 찍은 나체 사진과 성관계 동영상을 이용해 돈을 갈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여성들과 만나는 사이에도 '월세가 필요하다'는 등의 핑계로 상습적으로 돈을 받아왔다. 

B씨는 경찰 조사에서 "사실은 대학을 나오지 않은 고졸인데 여성들의 환심을 사기 위해 의대생으로 속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별다른 직업도 없었던 B씨는 여성들에게 받은 돈도 생활비로 사용했다. 

B씨의 범행은 그의 계속되는 협박에 못이긴 A씨가 경찰에 신고를 하면서 드러났다. '3억원을 준다'는 내용의 각서까지 썼던 A씨는 계속해 돈을 요구하는 B씨를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이 B씨를 체포해 조사하던 중 B씨의 핸드폰에서 여성들의 나체사진과 성관계 동영상들이 발견된 것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잠정 피해자 9명 중 확인된 2명을 조사한 결과 약 4700만원의 피해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라며 "나머지 피해자들에 대한 조사가 이뤄지면 피해 금액은 더 커질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potgus@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