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블라인드' 옥택연·하석진·정은지, 추리 심리 자극 티저 공개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2-08-03 15:24 송고
tvN '블라인드' © 뉴스1
'블라인드' 옥택연, 하석진, 정은지가 평범한 시민의 가면을 쓴 가해자를 찾아 나선다.

tvN 새 금토드라마 '블라인드'(극본 권기경/ 연출 신용휘) 측은 모두에게 외면당한 진실을 파헤치기 위한 재판의 서막을 여는 2차 티저 영상을 치근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은 아수라장이 된 현장을 수색하는 강력계 형사 류성준(옥택연 분)의 모습과 함께 누군가의 거친 숨소리로 사건의 시작을 알린다. 사건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국민참여재판을 열고 배심원들을 모으지만 베테랑 형사 류성준의 감각은 자꾸만 그들을 향하는 상황이다.

"뭔가 이상해, 그 배심원들"이라는 류성준의 의미심장한 추론에 이어 국민참여재판에 모인 배심원들의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사회복지사 조은기(정은지 분)를 비롯해 평범하게만 보이는 9명의 배심원 중 류성준의 의심을 불러일으킨 수상한 인물은 누구일지 궁금해진다.

류성준의 형 류성훈(하석진 분) 역시 '재판에 책임을 지겠다'며 법정에 숨어든 진범을 찾기 위해 추리의 촉을 곤두세운다. "범인은 그 안에 있어"라는 동생 류성준의 확신대로 진범이 정말 배심원들 사이에 숨어있을 것인지 재판의 전말에 이목이 집중된다.

그런가 하면 티저 영상 곳곳에 숨겨져 있는 수상한 정황들이 포착돼 의구심을 자아낸다. 피투성이가 된 피해자를 똑바로 응시하는 듯한 배심원 조은기부터 마치 타깃을 정하듯 사진을 꽂아두는 검은 손까지 의미심장한 단서들이 위험한 상상력을 자극한다.

여기에 '9명의 배심원, 그 속에 괴물이 있다'는 문구까지 더해져 긴장감을 배가시킨다. 과연 평범한 시민의 가면을 쓰고 엄숙한 법정에 숨어든 괴물의 정체는 무엇일지 궁금증이 커진다.

한편 '블라인드'는 억울한 피해자가 된 평범한 시민들과 불편한 진실에 눈감은 가해자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9월16일 오후 10시40분 처음 방송된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