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대통령실

"'세제 개편안' 논란에 朴 지지율 하락… 54%"

한국갤럽 조사 "'개성공단 회담 타결'은 반영 안 돼"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2013-08-16 04:56 송고
박근혜 대통령 직무수행 지지율 추이(한국갤럽 제공) © News1 장용석 기자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중산층 쥐어짜기'란 비판을 불러온 정부의 '2013년 세제 개편안' 논란을 계기로 50%대 중반까지 하락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이 16일 발표한 8월 셋째 주 주간 정례 조사 결과에 따르면, 박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는 응답은 54%로 전주대비 5%포인트 떨어졌다.


반면, 박 대통령이 직무를 잘못 수행하고 있다는 응답은 같은 기간 5%P 오른 26%였다. 의견 유보는 21%(어느 쪽도 아님 8%, 모름 또는 응답 거절 13%)다.


갤럽 측은 1주일 전 조사 때에 비해 박 대통령의 직무 수행에 대한 긍정적 평가가 줄어들고 부정적 평가가 늘어난데 대해 "세제 개편안 문제가 주요 원인으로 떠올랐다"고 분석했다.


실제 박 대통령의 직무 수행을 부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260명)들을 살펴보면 그 이유로 '세제개편안/증세 문제'(18%)를 꼽은 경우가 가장 많았다.


그동안 박 대통령 직무 수행에 대한 부정적 평가 이유 '1순위'로 꼽혔던 '국가정보원 문제(대선 개입, 2007년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공개)'는 11%를 기록하며 '2위'로 밀려났다.


갤럽 측은 "취임 이후 박 대통령의 지지율은 주로 대북(對北)·외교 이슈에 힘입어 상승했고, 5월 셋째 주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의 성추행 의혹 사건, 그리고 6월 넷째 주 국정원의 지난해 대선 개입 논란 및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공개 공방 격화 시점에 비교적 큰 폭(5%포인트)으로 하락했다"면서 "이번 8월 셋째 주 지지율 하락은 박근혜정부 경제정책이 시험대에 오른 결과여서 앞서 두 사례와는 맥을 달리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번 조사는 지난 12~14일 사흘 간 실시됐으나, 14일 오후 개성공단 가동 정상화 논의를 위한 남북한 당국 간 제7차 실무회담 타결 이전에 마무리돼 회담 타결이 여론에 미친 영향은 결과에 반영되지 않았다.


따라서 개성공단 회담 타결 등 남북관계 개선 움직임에 대한 긍정적 여론이 우세할 경우 차주(次週) 조사에선 박 대통령의 지지율이 재차 반등할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이번 조사에서 박 대통령의 직무수행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539명)들은 '대북 정책'(19%)과 '주관·소신 있음/여론에 끌려가지 않음'(13%), '열심히 한다/노력한다'(7%) 등을 그 이유로 제시했다.


박 대통령이 우선적으로 해결해야 할 우리나라 당면 과제에 대한 질문엔 '경기회복/경제 활성화'란 응답이 13%로 가장 많았고, '일자리창출/실업문제'(11%), '서민을 위한 정책 추진'(9%), '남북 관계 개선/북한 핵(核) 문제 해결'(7%), '물가 안정'(7%) 등의 순으로 집계되는 등 경제 관련 현안을 꼽은 경우가 많았다.


정당 지지율은 새누리당 39%, 민주당 21%, 통합진보당 2%, 정의당 0%였고, '지지 정당이 없다'는 무당파(無黨派)는 37%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6명을 대상으로 표본 프레임 무작위 추출에 의한 휴대전화 임의번호걸기(RDD)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 응답률 16%다.




ys4174@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