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카카오엔터, 최적 작품 추천 AI 기술 '헬릭스 큐레이션' 적용

이용자 개개인의 성향과 취향을 반영한 AI 작품 추천 기술 발표
2분기 중 '헬릭스 숏츠'도 선보일 계획

(서울=뉴스1) 박소은 기자 | 2024-04-30 09:24 송고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제공)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제공)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새로운 인공지능(AI) 기술인 '헬릭스 큐레이션'(Helix Curation)을 론칭하고 카카오페이지에 적용했다고 30일 밝혔다.

헬릭스 큐레이션은 AI를 통해 이용자 취향과 성향을 분석해서 앱 내 작품 추천 화면을 최적화하는 기술이다. 지난해 하반기 카카오엔터의 AI 브랜드 '헬릭스'(Hellix)를 론칭하고 첫 번째 기술로 '헬릭스 푸시'(Helix Push)를 선보인 데 이은 두 번째 AI 기술 공개다.
'헬릭스 푸시'가 이용자가 주로 앱에 접속하는 시간을 분석해 최적의 타이밍에 스마트폰 푸시 알람 형태로 맞춤작 추천 및 무료 이용권을 지급해서 작품을 열람하게 한다면, '헬릭스 큐레이션'은 AI가 이용자를 위한 추천 작품들을 큐레이션한 결과를 홈 화면에 띄운다. 카카오페이지에 접속하는 이용자들은 서로 다른 작품 홈 화면을 접하게 된다.

카카오엔터는 '헬릭스 큐레이션'을 시범 적용한 결과도 함께 공개했다. 2월 6일부터 22일까지 약 보름 동안 카카오페이지 이용자 40%를 대상으로 웹툰· 웹소설 탭 '지금 핫한' 섹션 6개 섬네일 중 3개에 '헬릭스 큐레이션'으로 추천된 작품을 배치했다. 그 결과 '헬릭스 큐레이션'을 적용하지 않은 대조군(20%) 대비 적용군(20%)에서 웹툰과 웹소설 CTR(Click Through Rate)이 각각 57%, 227%, 거래액은 90%, 61%, 증가했다.

'헬릭스 큐레이션'은 현재 29일 카카오페이지 적용을 시작으로, 점차 전체 이용자를 대상으로 확장 적용 중이다. 이후 카카오웹툰, 타파스 등에도 검토를 통해 도입할 계획이다.
한편 카카오엔터는 2분기 중으로 '헬릭스 숏츠'(Helix Shorts)도 공개할 예정이다. AI가 웹툰·웹소설 스토리를 짧게 요약한 영상(숏츠)을 제작하는 기술로, 완성된 숏츠를 앱 내 홈 화면에 띄워서 열람으로 이어지게 한다.


sos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