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중국, 유엔에 최근 3개월 정제유 北 공급 보고…'연료성 유류'는 전무"

VOA "北 유류 항구에 유조선 입출항 계속"

(서울=뉴스1) 양은하 기자 | 2024-04-19 09:51 송고
(평양 노동신문=뉴스1) =남포시에 있는 서해갑문[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남포시에 있는 서해갑문[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중국이 북한에 연료성 유류를 반입하는 정황이 드러나고 있지만 이와 관련한 구체적 수치가 전혀 보고되지 않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보도했다.

대북제재위원회 홈페이지에 따르면 중국은 작년 12월에 3만7445배럴(약 4495톤), 올해 1월과 2월엔 각각 4877배럴(585톤)과 2099배럴(252톤)의 정제유를 북한에 공급했다고 유엔 안보리에 보고했다.
VOA는 이같은 중국의 대북 정제유 공급량 보고가 '늑장'일 뿐 아니라 '허점투성이'이라고 지적했다.

유엔 안보리는 지난 2017년 대북제재 결의 2397호를 통해 북한의 정제유 수입 한도를 연간 50만 배럴로 제한하고 북한에 정제유를 공급한 나라들에 매월 30일까지 전달의 공급량을 보고하도록 했다. 이에 따라 중국은 매월 순차적으로 대북 공급량을 보고해야 하지만 이를 지키지 않았다는 것이다.

또 북한에 연료성 유류가 반입되는 정황이 지속해서 포착되고 있지만 이 같은 수치는 전혀 보고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중국이 안보리에 보고한 대북 정제유 공급량과 중국 해관총서 자료를 비교해 보면 중국이 북한에 수출했다는 아스팔트 재료인 석유역청과 윤활유, 석유젤리(바셀린) 등 비연료 유류 제품의 단순 합산치가 안보리에 '정제유 공급량'이라며 보고된 숫자와 거의 일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중국이 보고한 정제유 공급량에 휘발유와 경유, 등유 등 일반적인 연료용 유류 제품은 전혀 포함되지 않았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VOA는 무게가 많이 나가는 아스팔트(석유역청)와 비연료성 제품인 윤활유와 윤활유용 기유 등이 '정제유'로 보고되면서, 연료성 유류 공급을 끊어 북한을 압박하고자 했던 안보리의 취지가 무색해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더욱이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패널이 북한의 불법 유류 활동 현장으로 지목한 곳 중 하나인 북한 남포 유류 하역시설에 유조선이 드나드는 모습이 위성사진을 통해 꾸준히 포착돼 왔다.

VOA는 지난해 남포를 드나든 유조선만 51척이라며 최소 51만에서 최대 153만 배럴의 정제유가 실렸을 것으로 추정했다. 이는 북한의 연간 수입 한도를 최대 3배나 넘긴 수치다.


yeh25@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