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손님이 건넨 술 마신 여종업원 사망…현장 떠난 남성은 사고사(종합)

마약 추정 물질 복용 의심…경찰 "손님 인적사항 확인 중"

(서울=뉴스1) 김동규 기자, 김정현 기자 | 2022-07-05 22:23 송고 | 2022-07-06 08:58 최종수정
© News1 DB

서울 강남의 한 유흥주점에서 손님들과 술을 마신 여종업원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함께 술자리에 있다가 떠난 한 남성도 운전 중 사고를 내고 숨져 경찰이 추가 수사에 나섰다.

강남경찰서는 5일 강남구 역삼동 한 유흥주점에서 30대 여종업원 A씨에게 마약 추정 물질이 섞인 술을 마시도록 해 숨지게 한 혐의로 손님 B씨 등 일행 4명을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이날 오전 7시54분쯤 마약으로 의심된다는 신고를 받고 소방당국과 함께 출동했다. A씨는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이날 오전 10시20분쯤 숨졌다.

경찰은 현재 술에 섞인 물질을 분석하는 한편, 손님들의 인적 사항을 확인하는 등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B씨 등의 정확한 혐의는 추후 결정될 예정이다.

한편 이 술자리에 함께 있었던 남성도 이날 오전 유흥주점에서 약 700m 떨어진 도심 한복판에서 교통사고를 냈다. 출동 당시 이 남성은 경련 중이었고 차 안에서는 마약이 담긴 것으로 보이는 봉투가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남성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경찰은 두 사망사건 사이의 관련성을 수사 중이다.
 



dki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