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박종복 "고객 자산 6조 불려줬다…서장훈·이승철·이종석도 내 덕"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1-10-25 11:13 송고 | 2021-10-25 18:04 최종수정
SBS '집사부일체'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부동산 컨설턴트(상담사) 박종복이 지금까지 고객들의 자산을 6조원가량 불려줬으며 서장훈 이승철 소지섭 등 유명인들이 자신의 손을 거쳐갔다고 말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400억 자산가 부동산 컨설턴트 박종복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부동산일을 25년 해왔다는 박종복은 "지금까지 고객들의 자산만 대략 6조원을 불려줬다"며 "부동산을 취득해서 장시간 뒤 파는 분들도 계시고 보유하고 계시는 분들도 계시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박종복은 자신의 자산을 궁금해하는 '집사부일체' 멤버들에게 "내 자산은 집 땅을 빼면 400억 정도가 된다"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입을 다물지 못하는 멤버들에게 제작진은 "사실 사부님이 서장훈씨를 빌딩부자로 만들어주신 분으로 유명하다"고 소개했고, 박종복은 "서장훈씨뿐만 아니라 이승철, 이시영, 이종석씨 등이 제 손을 좀 탔던 분들"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이승기와 김동현 등은 자리를 벌떡 일어나 그의 손을 꽉 잡고 고개를 숙이며 "사부님, 사부님"이라고 외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1억원으로 건물주를 만들어 줄 수 있는 분이라는 얘기를 들었는데 사실이냐"는 멤버들의 질문에 박종복은 "충분히 가능하다. 오히려 돈이 남을 수도 있다"며 "수도권에 현금 1억이면 충분히 건물주가 될 수 있다. 수익도 나올 수 있다"라고 한번 더 놀라운 주장을 했다.

모두가 믿기지 않는 모습을 보이자 박종복은 구체적으로 이에 대한 방법을 설명하기 시작했다.

박종복은 "4억원짜리 건물을 기준으로 생각할 경우 일단 먼저 열심히 1억을 모은다. 그러면 보증금으로 1억을 챙겨 받으면 된다. 그 후 나머지 2억은 대출을 한다. 그럼 이자가 50만~60만원이 발생한다. 그럼 가게세로 80만~90만원을 받을 수 있다. 그럼 내 수중에 매달 30만원이 들어오는 것"이라며 상가 보증금과 대출을 활용하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깨끗한 도시에 아파트 한 채를 사려면 10억원이 넘는다. 이건 내가 모을 수가 없다. 그래서 포기하는 것"이라며 "돈도 없는데 이것저것 따지면 안된다. 현실을 고려해야 한다. 하지만 다른 시선으로 접근하고 불편함을 감수하고 직접 발품을 팔면 다른 결과물을 얻을 수 있다"라고 구체적으로 조언했다.

한편 박종복은 대한민국 상위 1% 정·재계 자산가와 연예인들의 부동산 투자에 도움을 준 재테크 부동산 전문가다.


khj80@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