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주니어 해양 컨퍼런스

> 지방 > 부산ㆍ경남

부산시, 올해 축제 온·오프라인 병행 추진…쌍방향 소통+맞춤형 제공

5월 원도심축제를 시작으로 본격화

(부산=뉴스1) 박채오 기자 | 2021-05-04 10:36 송고
지난 4월 진행된 유채꽃 축제에 대한 시민 반응(부산시 제공)© 뉴스1

부산시는 4월 유채꽃축제를 시작으로 2021년 ‘위드 코로나 시대’ 축제의 패러다임을 전환한다고 4일 밝혔다. 

시는 ‘코로나 시대 지속가능한’ 부산시 주최 축제 종합계획을 연초에 수립해 기존 대규모 밀집형 축제에서 소규모·분산, 온·오프라인 병행의 축제방향을 마련해 거리두기 단계별로 다양한 매체를 이용한 다각적 축제모델을 기획·발굴해 추진하기로 했다.

축제의 수요자인 시민들에게는 코로나에 지친 마음을 위로하고 감동을 줄 수 있도록 쌍방향 소통과 각 분야 합의에 기반한 맞춤형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축제 관련 공연기술업계와 문화예술인, 기획자, 소상공인에게는 다양한 형태의 축제를 통해 역량을 펼칠 기회를 보장해 축제의 생태계 유지와 지역경제 기여 효과를 극대화하는 방안을 함께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시는 다가오는 5월 원도심축제(개별·분산, 사전예약형 안전한 걷기축제)를 시작으로 △북극곰 축제(SNS플랫폼을 활용한 젊은 고객층 유인, 해양환경 정화를 위한 플로깅 행사) △바다축제(부산 여름 대표축제, 자유로운 분위기의 창조적 발상 전환 시도) △록페스티벌(피크닉 지정석 운영, 해외 및 국내출연진 온·오프라인 병행)을 다각도로 구상 중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와 단절에 지친 시민들에게 긍정과 희망의 메시지를 줄 수 있는 축제들을 시도하고, 축제의 체계전환을 통해 환경, 약자, 새로운 가치와 다양한 의미가 공존하는 행사를 선도하며 진보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최근 4월 한달간, 낙동강유채꽃 축제를 비대면·온라인 방식으로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유채버스 운행, 유채미니정원, 유채꽃다발 배송 등 ‘찾아가는 유채꽃’ 컨셉으로 진행된 유채꽃 축제는 많은 시민들의 참여와 호응으로 비대면 축제의 취지를 잘 살렸다는 평가를 받았다.


cheg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