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김근식 "냄새 정권이냐…박원순도 냄새, 임종석도 냄새, 김어준도 냄새"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1-01-15 09:19 송고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서울시장 보궐선거 국민의힘 후보경선에 뛰어든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15일, "문 정권 인사들은 유난히 '냄새'를 좋아하나 보다"며 "'냄새 정권'이냐"고 비아냥댔다.

김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비꼰 뒤 그렇게 보는 까닭으로 "박원순 시장은 창피해서 입에 올리기도 어려운 냄새타령을 여비서에게 문자로 보냈다"라는 점을 우선 들었다.

이는 성폭행 등의 혐의로 기소된 전 서울시장 비서실 직원 정모씨 유죄선고 판결문에 박 전 시장이 '냄새를 맡고 싶다' 는 등 문자를 보낸 사실이 등장한 것을 일컫는 말이다.

또 김 교수는 "냄새타령의 원조는 김어준으로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에 배후설을 주장하며  '냄새난다'고 헛소리, 총선직전 야당의 'n번방 인사 정계퇴출'에 '공작의 냄새'가 난다"라고 한 사실을 지적했다.

이어 "김어준을 향해 '쫄지마'라고 응원하면서 김어준에게 '냄새'난다고 자학개그한 정청래"를 든 뒤 "임종석 전 비서실장까지 나서서 최재형 감사원장한테 윤석열의 '냄새가 난다'고 비난했다"라는 점도 보냈다.

이에 김 교수는 "정말 문 정권은 냄새정권인 거 같다"며 그렇기에 "국민들은 문 정권에게서 썩은내와 비린내가 진동함을 느낀다"고 주장했다.


buckba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