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경기

20대 여성 3명 "목사가 십수년간 성착취" 고소…경찰, 수사 착수

(안산=뉴스1) 최대호 기자 | 2020-12-15 21:43 송고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교회 목사로부터 십수년간 성착취를 당했다는 고소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계는 최근 20대 여성 3명에게서 '목사로부터 성착취를 당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15일 밝혔다.

고소장에는 지난 2002년부터 십수년간 경기 안산시 한 교회에 갇혀 지내며 A목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여성들은 A목사가 '음란마귀를 빼야한다'며 범행했고, 관련 동영상도 촬영했다고 주장했다. 여성들은 이 교회 신도의 자녀인 것으로 파악됐다.

여성들은 지난 2006년 교회를 탈출했으나, 두려움에 신고를 미루다 최근에 용기를 내 고소를 결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고소장 접수와 함께 A목사를 아동·청소년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등으로 입건하고, 이날 오후 2시부터 약 5시간 동안 A목사 사택과 교회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초기단계여서 구체적인 내용을 말하기 어렵다"면서 "압수물 분석 등을 통해 혐의점이 있는지 확인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sun0701@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