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한지상, 성추행 주장 여성 고소…"지켜보자" vs "실망" 갑론을박(종합)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0-05-08 08:52 송고
배우 한지상 © News1 권현진 기자
배우 한지상 측이 과거 호감을 가지고 만나던 비연예인 여성 A씨를 상대로 공갈미수 및 강요죄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힌 가운데,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내놓고 있다. 

한지상의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지난 7일 오후 공식입장문을 통해 "지난 2월 서울중앙지검에 A씨를 상대로 고소장(공갈미수 및 강요죄)을 제출했고, 현재 서초경찰서에서 수사 중에 있다"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한지상은 2018년 5월 당시 A씨와 서로 호감을 가지고 만나다 관계가 소원해 진 이후, 2019년 9월부터 '성추행을 사과하라' '공개적인 만남을 갖든지 거액을 지급하라'고 요구하며 그렇지 않으면 인터넷에 폭로하겠다는 협박을 받아왔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배우로서는 사실과 다르다는 것을 바로잡기까지 인터넷에 일방적 주장의 글이 올라오면 이미지의 큰 타격이 있을 수 있음을 우려해 사실과 다른 내용이지만 A씨의 주장을 들어주고 대화를 해봤지만 요구금액이 너무 크고 공개연애를 하자는 등 상식적이지 않은 A씨의 요구사항들을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었다"라고 고소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소속사는 "(한지상은) 성추행 한 사실이 없었고, 이는 A씨 본인도 수차례나 인정을 했다"라며 "오히려 한 때 호감으로 만난 A씨가 일방적인 정신적 고통을 호소할 때 진심어린 대화로 최선을 다했다"라고 했다.

소속사 측의 입장 발표 후 일부 누리꾼들은 "잘 해결되길 바란다" "일단 중립을 지켜야 한다" 등의 의견을 내놓고 있다. 반면 다른 누리꾼들은 이번 건과 관련해 한지상에 대해 "실망했다" 등 부정적인 입장도 보이고 있다. 

한편 한지상은 지난 2003년 연극 '세발 자전거'로 데뷔해 뮤지컬 무대를 통해 활발한 활동을 펼쳐왔다. 영화 '마차 타고 고래고래' '쓰리 썸머 나잇', 드라마 '장미빛 연인들' '워킹 맘 육아 대디' '으라차차 와이키키' '해치' 등에도 출연했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