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날씨ㆍ재해

전국에 초미세먼지 '나쁨'…낮부터 황사 가능성도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2018-11-27 09:26 송고 | 2018-11-27 09:37 최종수정
수도권지역에 초미세먼지농도가 '나쁨' 상태를 보인 27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시민이 출근길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2018.11.27/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27일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이날 아침부터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서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을 나타내고 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이날 수도권·강원 영서·충청권·전북·대구·경북에서 초미세먼지가 나쁘겠다고 내다봤다.

이미 전국 대부분 지역의 공기가 탁하다. 오전 8시 기준, 초미세먼지(PM 2.5) 농도를 살펴보면 서울(40㎍/㎥), 부산(46㎍/㎥), 대구(44㎍/㎥), 인천(60㎍/㎥), 울산(42㎍/㎥), 경기(56㎍/㎥), 충북(44㎍/㎥), 충남(43㎍/㎥), 전북(39㎍/㎥), 경남(39㎍/㎥) 등 10개 권역에서 '나쁨'(36~75㎍/㎥) 수준을 보이고 있다.

특히 전북 부안, 익산과 충남 북부지역은 전날부터 초미세먼지 등급 '매우 나쁨'(76~149㎍/㎥)의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효돼 있다. 광주(34㎍/㎥), 대전(30㎍/㎥), 제주(33㎍/㎥) 역시 아직은 '보통'(16~35㎍/㎥) 수준이지만 '나쁨'에 근접해 있다.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일 경우 장시간 또는 무리한 실외활동을 제한하는 것이 권고된다. 특히 눈이 아프거나 기침, 목의 통증으로 불편한 사람은 실외활동을 피해야 하고 천식환자나 어린이·노인 등 민감군은 더욱 주의해야 한다.

낮부터는 일부지역에서 중국발 황사가 나타날 가능성도 있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전날(26일) 중국 내몽골 부근에서 발원한 황사는 대부분 저기압 후면을 따라 동진해 중국 북동지방으로 가겠지만, 이 중 일부가 서해상으로 남하했다.

이에 따라 이날 낮부터 28일 새벽 사이 서해 도서와 서쪽 지방을 중심으로 황사가 나타날 수 있을 전망이다.

한편 미세먼지는 28일에는 대부분의 지역에서 '보통' 수준으로 회복되겠다. 다만 호남·영남·제주권은 오전에 '나쁨' 수준의 농도가 나타날 수도 있다.


starburyn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