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경기

주인과 아들 문 4살짜리 맹견…경찰이 사살

(경기=뉴스1) 이윤희 기자 | 2017-12-16 18:03 송고
© News1 방은영 디자이너

경기 광주의 한 야산에서 주인과 가족을 문 4살짜리 맹견을 출동한 경찰과 소방당국이 사살했다.

16일 광주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18분께 광주시 오포읍 한 주택가에서 "이웃집 맹견이 주인과 아들을 물고 있다"는 112신고가 접수됐다.

출동한 경찰과 소방당국은 주택가 뒤편 야산에서 목줄도 없이 흥분한 상태로 사람에게 위협을 가하려 하는 맹견을 발견, 주인 동의 하에 사살했다.

이 맹견은 4살짜리로 몸무게는 30㎏ 정도로 알려졌다.

주인 최모씨(41)와 최씨의 아들(13)은 어깨와 다리를 물려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최씨 등이 치료를 마치는 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ly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