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文, 안철수와의 양자구도? "安이 적폐세력과 함께 한다는 뜻"

[민주 수도권경선] "별로 있음직한 일이라 생각하지 않아"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유기림 기자 | 2017-04-03 20:28 송고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가 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제19대 대통령후보자 수도권·강원·제주 선출대회에서 대선 후보로 선출된 후 인사하고 있다. 2017.4.3/뉴스1 © News1 허경 기자

더불어민주당 제19대 대통령 후보로 선출된 문재인 후보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경선후보와 향후 양자구도가 될 가능성과 관련, '그렇게 된다면 안 후보가 사실상 적폐세력과 손을 잡는다'는 뜻이라며 비판했다.

문 후보는 이날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수도권·강원·제주 선출대회를 마친 뒤 당 공식 대선후보로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저와 안 후보의 양자구도가 된다는 것은 안 후보가 국민의당뿐만 아니라 그외 어떤 정당과 함께 연대하는 그런 단일후보가 된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저는 별로 있음직한 일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도 "그러나 만약 그렇게 된다면, 구(舊)여권 정당들과 함께 하는 후보라면, 그것은 바로 적폐세력들의 정권연장을 꾀하는 그런 후보라는 뜻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문 후보는 그러면서 "지금 많은 국민들은 정권교체를 열망하고 있다"며 "적폐세력들과 함께 한다면 저는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국민들이 지지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cho117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