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이대생, 정유라에 공개편지…"어디서가 말을 타고 있을 너에게"

(서울=뉴스1) 박동해 기자 | 2016-10-20 18:49 송고
익명의 학생이 정유라씨에게 보낸 공개 편지(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News1
이화여대 캠퍼스에 최순실씨(60) 딸 정유라씨(20)에게 보내는 공개 편지 형식의 대자보가 붙어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고있다.

20일 자신을 '익명의 화연이'라고 밝힌 이 학생은 '어디에선가 말을 타고 있을 너에게'라는 제목의 대자보를 통해 정씨의 특기생 입학과 학점 취득과 과정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학교의 특혜 제공 의혹을 비판했다.

이 학생은 "나, 어제도 밤샜다. 전공 책과 참고도서 그렇게 세권을 펼쳐 뒤척이면서 노트북으로는 프로그램을 돌리고 때로는 계산기를 두들기면서 해가 뜨는 것도 모르고 밤을 꼬박 새워 과제를 했다"며 편지를 시작했다.

이어 "너는 어제 어디서 뭘 했을까?"라며 정씨의 알 수 없는 행방을 물은 이 학생은 "국내에 있지 않으면서도 어떻게 인지 출석점수를 다 받아내는 너, 채플 때면 대강당 앞 계단에 늦지 않으려는 벗들의 발걸음으로 가득한 것, 네가 알고 있을까"라며 그간 지적돼온 정씨 학점 특혜의혹을 비판했다.

이 학생은 "누군가는 네가 부모를 잘 만났다고 하지만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며 "정당한 노력을 비웃는 편법과 그에 익숙해짐에 따라 자연스레 얻어진 무능 그게 어떻게 좋고 부러운건지 모르겠다"고 되물었다.

학생은 "네 덕분에 그동안 내 노력들이 얼마나 빛나는 것인지, 그 노력이 모이고 쌓인 지금의 내가 얼마나 괜찮은 사람인지 실감이 난다"며 "비록 학점이 너보다 낮을 수 있겠지만 나는 너보다 훨씬 당당하고 너는 앞으로 이런 경험을 할 수 없을 거라니 안타깝다"라고 밝혔다.


potg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