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2차투표 4시간새 투표율 26.3%…43년만에 최고 기록

높은 투표율 극우정당에 유리했지만…막판 단일화탓 유불리 안갯속으로
민심은 '극우 저지' vs '마크롱 심판' …폭력사태 우려에 경찰 3만명 배치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부인 브리지트 마크롱 여사가 7일(현지시간) 프랑스 르투케 투표소에서 총선 2차 투표를 하고 있다.. 2024.07.07. ⓒ AFP=뉴스1 ⓒ News1 김성식기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부인 브리지트 마크롱 여사가 7일(현지시간) 프랑스 르투케 투표소에서 총선 2차 투표를 하고 있다.. 2024.07.07. ⓒ AFP=뉴스1 ⓒ News1 김성식기자

(서울=뉴스1) 김성식 기자 = 프랑스 조기총선 2차투표가 7일(현지시간) 오전 8시 시작된 가운데 이날 정오까지 투표율이 26.3%로 43년 만에 가장 높은 기록을 세운 것으로 드러났다. 사상 초유의 극우 총리 탄생을 막기 위해 막판 중도-좌파 후보 간 단일화가 곳곳에서 성사되면서 유권자들의 관심도 높아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로이터·AFP 통신에 따르면 프랑스 내무부는 투표 개시 4시간 뒤인 이날 정오 기준 유권자의 26.3%가 투표에 참여해 직전 총선이었던 2022년(18.99%)보다 투표율이 높았다고 밝혔다. 이 같은 정오 투표율은 1981년 이후 치러진 프랑스 선거 역사상 가장 높은 수준이라고 여론조사업체 해리스 인터랙티브와 입소스는 전했다.

지난달 30일 치러진 1차 투표에서도 투표율이 65.5%로 집계돼 1997년 총선 이후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높은 투표율에 힘입어 극우정당인 국민연합(RN)은 1차 투표에서 득표율 33%로 1위를 차지했다. 좌파연합인 신민중전선(NFP)은 28%를 득표해 2위,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이끄는 중도연합 앙상블은 20%의 득표율로 3위에 그쳤다.

당시 프랑스 일간 르몽드는 같은 달 9일 치러진 유럽의회 선거와 비교했을 때 국민연합과 앙상블이 각각 280만표를 더 얻은 반면 신민중전선은 120만표를 추가로 득표한 데 그쳤다며 2차 투표에서도 투표율이 높으면 국민연합과 앙상블에 유리할 것으로 전망했다. 2차 투표에선 단순 최다 득표자가 당선되는 만큼 결과적으론 높은 투표율은 국민연합 후보의 당선 확률을 높이는 셈이다.

그러나 2차 투표를 앞두고 210여개 선거구에서 3위를 차지한 민중전선과 앙상블 소속 의원들이 중도 하차하는 방식으로 막판 단일화를 이뤄내면서 높은 투표율이 어느 쪽에 유리할지 장담할 수 없게 됐다. 2차 투표가 진행되는 선거구는 전체 577개 선거구 중 1차 투표에서 당선자가 확정되지 않은 501곳이다. 이 중 절반 가까운 선거구에서 극우-비(非)극우 후보 간 맞대결 구도가 만들어진 것이다.

이에 유럽 내 극우 바람을 타고 국민연합이 하원 과반 의석(289석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2차 투표를 앞두고 발표된 여론조사에선 과반 의석을 차지하지 못할 가능성이 커졌다. 지난 5일 공표된 여론조사에서 국민연합은 170~210석, 신민중전선은 145~185석, 앙상블은 118~150석을 얻을 것으로 예상됐다.

유권자들도 이날 '극우 집권 저지'와 '마크롱 대통령 심판'으로 극명하게 나뉜 여론 속에서 소중한 한 표를 행사했다. 의료계 종사자인 라나보아티산 보아히라나는 이날 파리 외곽의 투표소에서 만난 로이터 기자에게 앙상블 후보에게 표를 줬지만 국민연합이 승리할 것 같다며 "사람들은 더 이상 인종차별을 숨기려 하지 않을 것 같다"고 우려했다. 반면 요리사로 일하는 도리안 가로(21)는 "마크롱은 치안 개선을 위해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며 법과 질서를 바로 세울 후보에게 표를 줬다고 말했다.

프랑스 정부는 선거가 과열 양상을 띠자 투표 당일 폭력 사태가 발생할 것을 우려해 이날 파리에 경찰 5000명을 포함해 전국적으로 3만명의 경찰을 배치했다. 북동부 도시 릴 인근에 거주하는 로렌스 아바드(66)는 이날 AFP에 "긴장이 너무 심해 사람들이 미쳐가고 있다"며 개표 결과가 나오면 폭력이 발생할까 봐 두렵다고 말했다. 투표는 이날 오후 8시(한국시각 8일 오전 3시) 종료된다.

seongskim@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