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사망에 암 보장 결합"…한화생명, '암플러스 종신보험' 출시

체증형 구조로 사망보험금 2배
"차별화된 상품으로 고객 만족 노력"

(서울=뉴스1) 신민경 기자 | 2024-06-10 11:39 송고
한화생명은 '암플러스 종신보험'을 출시했다고 밝혔다.(한화생명 제공)
한화생명은 '암플러스 종신보험'을 출시했다고 밝혔다.(한화생명 제공)

한화생명보험(088350)이 사망에 암보장을 결합한 신개념 종신보험인 '한화생명 암플러스 종신보험'을 10일 출시했다.

이 상품의 가장 큰 특징은 고객이 암에 걸렸을 때 사망보장을 2배로 올려주고 그동안 낸 보험료는 암 진단 자금으로 돌려준다는 점이다.
한화생명 암플러스 종신보험 기준사망보험금은 체증형 구조로 시간이 지남에 따라 최초 가입 금액 대비 2배가 되도록 구성했다. 기준사망보험금이 가입 후 2년 경과시점부터 매년 20%씩 체증(최대 5년)돼 100%까지 증가한다.

또 암 진단을 받는 경우 기준사망보험금은 2배로 증가한다. 사망보장이 최초가입시점 대비 최대 4배까지 확대되는 것이다. 만약 납입기간 중이라면, 주계약보험료 납입이 면제돼 더 이상 내지 않아도 된다. 여기에 추가로 '암케어특약'을 가입하면, 암 진단 시까지 납입한 주계약보험료 전액을 암 진단 자금으로 받을 수도 있다.

아울러 5~10년 경과시점에 지급되는 장기유지보너스금액을 재원으로 사망보험금을 증액해 주는 서비스까지 탑재했다. 증액사망보험금까지 고려하면 결과적으로 최대사망보험금은 최초가입금액 대비 '4배+α'가 된다.
구창희 한화생명 상품개발팀장은 "앞으로도 한화생명은 기존의 틀에서 벗어난 차별화된 상품으로 고객 만족도를 높일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mk5031@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