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곽튜브, 재산 32억원 설에 묘한 웃음…"광고 한편 수익 2억"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4-06-01 08:59 송고
(MBN '전현무계획' 방송 화면 갈무리)
(MBN '전현무계획' 방송 화면 갈무리)


유튜버 겸 방송인 곽튜브가 재산 '32억' 설에 대해 함구했다.
31일 방송된 MBN '전현무계획'에서는 인천 맛집 탐방에 나선 전현무-곽튜브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은 유튜브 채널 숏박스 김원훈, 조진세, 엄지윤과 함께해 아귀 요리를 즐겼다. 그러던 중, 숏박스 채널 수익에 대한 이야기가 시작됐다.

이날 김원훈은 "갑자기 유튜브 조회수가 폭발하고 사람들이 우리를 얼마나 알아보는지가 궁금했다"며 그래서 홍대에 가장 유명한 술집에 출입문 가까이 자리에 앉아서 인지도를 알아보기로 했다. 정말 많은 사람이 우리를 알아봐서 너무나 신기했다"고 말했다.

(MBN '전현무계획' 방송 화면 갈무리)
(MBN '전현무계획' 방송 화면 갈무리)
이에 곽튜브는 "갑자기 조회수가 터지면 전달 수익과 이번 달 수익이 차이가 정말 크게 난다. 저는 여행 조회수가 터지기 시작하자 수입이 갑자기 10배 이상 나왔다. 정말 많이 나왔다"고 했다.

그러자 엄지윤은 "우리 영상은 길어야 5분인데, 곽튜브는 40분씩 영상을 촬영하기 때문에 우리보다 몇십 배는 더 벌었을 것이다. 사실 이곳 식당은 곽튜브가 마음먹으면 당장 인수할 수 있다"고 몰아가기 시작했다.

이를 듣던 멤버들은 "준빈이는 현재 22억 모았다. 아니 32억을 모았다" "광고 개런티가 2억이다" "용산 아파트 매매했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곽튜브는 딱히 이에 대해 부정도 긍정도 하지 않으면서 묘한 웃음을 지어 궁금증을 자아냈다.


khj80@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