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유흥업소 출신은 출마하면 안 되나"…女아나운서 셀프 폭로에 日시끌

다카하시 마리 "라운지 경력 있으면 출마하면 안 되냐"
국민민주당 "유흥업소 근무 이유로 불출마 요구 안해"

(서울=뉴스1) 박재하 기자 | 2024-02-25 14:42 송고 | 2024-03-03 11:44 최종수정
전직 아나운서 다카하시 마리(高橋茉莉). 출처: 국민민주당
전직 아나운서 다카하시 마리(高橋茉莉). 출처: 국민민주당

일본 명문대 출신 아나운서가 과거 유흥업소에서 일한 경력으로 당에서 불출마 요구를 받았다는 주장이 나왔다.
25일 일본 매체 데일리스포츠에 따르면 전직 아나운서 다카하시 마리(高橋茉莉)는 이날 자신의 엑스(X·옛 트위터)에 "도쿄15구 중의원 보궐선거에서 국민민주당으로부터 '출마를 포기하라'는 말을 듣고 눈물을 머금으며 물러나기로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출마 취소 요구 이유로 다카하시는 "라운지에서 일했던 과거가 있기 때문이다"라고 주장했다. 일본에서 라운지란 여성 종업원이 접대하는 유흥업소 가운데 하나다.

이어 다카하시는 "생활보호(생계비 지원 제도)도 겪으면서 열심히 노력해 장학금을 받으며 게이오대를 졸업했지만 상환금이 많이 남았다"라며 "이를 하루라도 빨리 갚고 싶은 마음에 한동안 라운지에서 일한 적이 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것 때문에 입후보할 수 없다면 밑바닥에서 열심히 일하는 여성은 평생 도전조차 할 수 없다는 뜻이냐"라며 "오늘을 끝으로 국민민주당을 떠나겠다"고 강조했다.
다만 다카하시는 "돈 걱정 없는,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사회를 만들고 싶다"라며 정치 활동은 계속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국민민주당은 다카하시의 유흥업소 경력을 문제 삼은 것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다마키 유이치로 대표는 "라운지 근무를 이유로 출마 포기를 요구하는 일은 절대 없다"며 "사실관계를 정리한 후 주중에 정식으로 설명하겠다"고 해명했다.

이에 일본 누리꾼들은 "유흥업소 근무했던 것이 왜 문제가 되냐" "공직에 나서는 이상 이런 문제는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등 다양한 의견을 게재했다. 

한편 다카하시는 일본 명문 게이오대학 출신으로, 프리랜서 아나운서를 거쳐 탤런트로 활동하기도 했다.


jaeha67@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