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최종전까지 온 '탈꼴찌' 전쟁…강원‧수원FC‧수원삼성 중 한 팀은 강등

2일 강원-수원삼성 수원서 맞대결…같은 시간 수원FC는 제주와 경기
최하위는 강등…10위‧11위는 승강 PO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2023-12-01 06:00 송고
탈꼴찌에 도전하는 수원 삼성./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탈꼴찌에 도전하는 수원 삼성./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K리그1 시즌 중반부터 이어진 강등 경쟁이 결국 시즌 최종전까지 이어졌다. 마지막 한 경기 결과에 따라 강원FC와 수원FC 그리고 수원삼성의 1년 농사의 결과가 달라질 수 있다.

1일 현재 강원은 6승15무16패(승점 33‧30득점)로 10위를 마크 중이다. 그 뒤로 수원FC(승점 32‧43득점), 수원삼성(승점 32‧35득점)이 따르고 있다.

이들의 올 시즌 성적과 강등 여부는 마지막 경기에서 결정된다. K리그1 최하위는 바로 K리그2로 강등된다. 11위는 K리그2 2위인 부산 아이파크와, 10위는 경남FC-김포FC 승자와 홈 앤드 어웨이로 진행되는 승강 플레이오프(PO)를 치른다.

강등팀은 2일 오후 수원에서 나온다. 강원과 수원삼성은 이날 오후 2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3 최종전을 치른다. 수원FC는 수원종합운동장으로 제주 유나이티드를 불러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를 갖는다.

잔류 경쟁 중인 강원FC/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잔류 경쟁 중인 강원FC/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현재 탈꼴찌에 가장 유리한 팀은 강원이다. 강원은 3팀 중 승점이 가장 높다. 최소 무승부만 기록해도 최하위는 면할 수 있다. 만약에 패하더라도 수원FC가 제주에 패한다면 강원은 최하위는 피할 수 있다.

더불어 강원은 최근 대전 하나시티즌과 수원FC를 상대로 2연승을 기록해 분위기가 좋다. 최소 실점 5위(41실점)의 짠물 수비는 여전한 가운데 이정협, 김대원 등 국내 공격진과 더불어 가브리엘, 웰링턴 등 외국인 선수들도 살아나 기대가 크다.

수원FC 역시 무승부만 기록해도 최하위는 면할 수 있다. K리그1은 승점이 같을 경우 다득점으로 순위를 따지는데 수원FC는 현재 43골로 3팀 중 다득점에서 크게 우위를 보이고 있다. 만약에 패해도 수원삼성이 강원에 덜미를 잡힌다면 11위로 시즌을 마칠 수 있다.

문제는 불안한 수비와 좋지 않은 분위기다. 수원FC는 최근 8경기에서 3무5패로 승리하지 못하면서 최하위 추락 위기까지 놓였다. 특히 수원FC는 37경기에서 75골을 내주는 불안한 수비가 약점이다.

공격력에 기대를 거는 수원FC. /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공격력에 기대를 거는 수원FC. /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현재 최하위 수원삼성이 자력으로 잔류하기 위해서는 무조건 승리야해야 한다. 만약 수원삼성이 강원을 제압하면 최소 강원을 자신들의 밑에 둘 수 있다. 반면 비긴다면 수원FC의 경기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그나마 긍정적인 것은 수원삼성이 최근 3경기에서 2승1무로 분위기가 좋다는 점이다.

특히 지난달 수원FC전에서는 10명으로 승리를 거뒀고, 가장 최근에 펼쳐진 FC서울과의 슈퍼매치에서도 1-0으로 승리해 상승세를 탔다는 점도 고무적이다. 여기에 홈팬들이 마지막 경기에 몰릴 것으로 예상돼 선수들 입장에서는 큰 힘이 될 전망이다.


dyk0609@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