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인요한 "尹측서 소신껏 하라 신호" 김기현 "총선, 당 중심 종합예술"

국힘 지도부 혁신안 수용 여부 놓고 연일 갈등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 신윤하 기자 | 2023-11-15 11:47 송고 | 2023-11-15 11:48 최종수정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왼쪽)와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31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55회 국가조찬기도회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3.10.31/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왼쪽)와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31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55회 국가조찬기도회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3.10.31/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와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혁신안 수용 여부를 놓고 연일 갈등을 빚고 있다. 인 위원장은 15일 윤석열 대통령 측으로부터 소신껏 하라는 신호를 받았다고 했고 김 대표는 혼선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하며 "당을 중심으로 지도부가 총선을 종합예술 차원에서 잘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인 위원장은 이날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 출연해 "(혁신위에서) 거침없이 얘기하기 위해 열흘 전에 여러 사람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을 만나 뵙고 싶다고 했다"며 "대통령으로부터 직접 연락 온 것은 아니고, 돌아온 말은 '만남은 오해의 소지가 크다'라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소신껏, 생각껏 맡은 임무를 끝까지, 당과 우리가 필요한 것을 거침없이 해라'는 신호가 왔다"며 "지적할 건 지적하고 긍정적으로 개입하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인 위원장은 또 친윤계와 지도부가 떠난 자리를 대통령실 출신 인사들이 대신할 것이란 전망에 대해서는 "유치한 것 같다"며 "말도 안 되는 이야기"라고 일축했다.

인 위원장의 이 같은 발언은 윤 대통령과 직접 만나 사전 교감을 하지는 않았지만, 혁신위의 활동에 제약을 두지 말고 적극적으로 하라는 신호를 받았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전날 당 혁신위 일각에서 조기 해체론이 거론되는 데 대해 불편함을 드러냈던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혁신위에서) 정제되지 않은 발언이 언론을 통해 보도되고 번복되거나 혼선을 일으키는 모습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재차 지적했다.

또한 "총선은 단편예술 작품이 아니라 종합예술 작품"이라며 "당을 중심으로 지도부가 총선을 종합예술 차원에서 잘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총선 관련 당의 여러 기구가 있기 때문에 기구에서 혁신위 안건을 잘 녹여내고 그것이 국민들에게 사랑을 받을 수 있는 결론이 이어갈 수 있도록 지도부를 잘 이끌어나가도록 하겠다"고도 했다.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선 혁신위 안건 수용 여부 등도 전략적으로 지도부가 판단해야 한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당 관계자는 지도부와 혁신위 간 갈등 수위가 높아졌다는 지적에 "갈등이라기보다 역할이 다르기에 혁신위가 주장하는 것과 지도부에서 받아들일 수 있는 것과 다를 수도 있다는 것이 드러났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또한 "전체적인 방향에선 큰 갈등이 없을 것으로 본다"며 갈등설을 부인했다.


goodda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