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월드컵] 더 이상 눈물은 없다…손흥민의 3번째 질주, 해피엔딩을 꿈꾼다

브라질, 러시아 대회에서 아쉬움의 눈물 쏟아
첫 16강+한국인 역대 월드컵 최다 득점자 도전

(도하(카타르)=뉴스1) 이재상 기자 | 2022-11-24 13:30 송고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주장 손흥민이 22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트레이닝센터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2022.11.22/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벤투호의 주장 손흥민(30·토트넘)이 자신의 커리어 3번째 월드컵 무대를 앞두고 있다. 2014 브라질 월드컵과 2018 러시아 대회 모두 아쉬움에 눈물을 쏟아냈던 손흥민은, 간절함을 품고 어쩌면 마지막일지 모를 월드컵 도전에 나선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우루과이와 1차전을 치른다.

경기 직전까지 최대 관심은 손흥민의 몸상태다. 

이달 초 경기 중 안와골절 부상으로 수술대에 올랐던 손흥민은 생각보다 훨씬 빠른 회복 속도를 보이며 컨디션을 끌어 올렸다.

처음에는 출전이 어려울 수 있다는 우려가 중론이었다. 그러나 손흥민은 "1%의 가능성만 있어도 앞으로 나아가겠다"는 의지를 나타냈고, 지금 시점에서는 놀랍게도 우루과이전 출전 가능성이 높다. 지난 눈물을 씻어내겠다는 각오가 그만큼 강한 손흥민이다. 

손흥민은 그동안 국제 대회에서 실망스러운 결과를 얻거나 기대에 미치지 못했을 때 눈물을 쏟으며 감정을 드러냈다.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는 조별리그 2차전에서 알제리에 2-4로 대패한 뒤 땅을 치며 아쉬워하다 눈물을 흘렸다. 조별리그 최종전이었던 벨기에전까지 패해 조 최하위가 확정되자 그는 눈시울을 붉히며 팬들에게 미안함을 전했다.

2018 러시아 월드컵도 그랬다. 손흥민은 조별리그 2차전 멕시코전에서 0-2로 밀리던 후반 추가시간 멋진 왼발 감아차기로 만회골을 터트렸다. 한국의 대회 첫 골. 하지만 대표팀은 2연패로 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됐고, 에이스 손흥민은 경기 후 인터뷰를 하다 감정이 북받쳐 다시 눈물을 쏟았다.

축구대표팀 에이스 손흥민이 23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2차전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경기에서 1-2로 패한 뒤 눈물을 훌쩍이며 박수치고 있다. 2018.6.24/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카잔의 기적'으로 불리는 독일과의 최종전(2-0 승) 승리 뒤에도 손흥민은 눈물을 흘렸다. 감정은 멕시코전과 달랐으나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한 것은 마찬가지였다. 

어느덧 세계가 주목하는 월드클래스 공격수로 발돋움한 손흥민은 이번엔 동료들과 함께 활짝 웃겠다는 각오다.

손흥민은 많은 기록에도 도전한다. 러시아 월드컵(1골)과 브라질 월드컵(2골)에서 총 3골을 넣은 손흥민은 안정환, 박지성(이상 3골)을 넘어 한국 선수 최다득점 기록을 노린다.

우루과이전에서 득점포를 가동한다면 태극전사 최초로 월드컵에서 3경기 연속 득점을 올린 선수로 이름을 올리게 된다. 2경기 연속골을 넣은 선수는 故 유상철(1998년 벨기에전, 2002년 폴란드전)과 손흥민(2018년 멕시코-독일전) 두 명 밖에 없다.

마스크를 착용하고 훈련 중인 손흥민은 훈련을 모두 정상 소화하며 컨디션을 끌어 올렸다. 손흥민의 절친인 손준호(30·산둥타이샨)는 "친구는 걱정하지 않으셔도 된다. 헤딩도 잘 하더라. 엄살이 좀 있지만 흥민이는 마음이 강한 선수라 경기장에 나간다면 그런 것들을 잊고 뛸 수 있을 것"이라고 믿음을 나타냈다.

손흥민은 "팬들이 봤을 때는 (마스크를 쓴 것이)무리일 수도 있겠지만 축구 선수라면 어느 정도의 위험은 늘 감수해야 한다"며 "팬들에게 조금이라도 즐거움과 희망을 드릴 수 있다면 그 정도의 위험을 감수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카타르를 뜨겁게 달굴 손흥민의 3번째 질주가 곧 시작된다. 커리어 첫 16강과 함께 이번에는 활짝 웃을 수 있길 바라는 팬들이 아주 많다. 

손흥민이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대한민국과 카메룬의 경기에서 선제골을 성공시킨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2.9.27/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alexei@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