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부산ㆍ경남

'쓰레기로 알았는데' 부산 백화점 여자화장실 쇼핑백에 탯줄아기 시신

경찰, 부검 의뢰하고 수사 착수

(부산=뉴스1) 이유진 기자 | 2022-10-06 17:20 송고 | 2022-10-06 17:21 최종수정
부산진경찰서 전경 © News1 김영훈 기자

부산 시내 한 백화점 화장실에서 갓난아기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6일 부산진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부산진구 서면의 한 백화점 본관 지하1층 여자화장실에서 갓난아기가 숨진 채 발견됐다.

이날 오전 10시쯤 미화원이 화장실 세면대 밑에 있던 쇼핑백을 발견해 쓰레기로 여겨 화장실 밖에 꺼내둔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오후 1시쯤 쓰레기를 수거하러 온 다른 직원이 쇼핑백 안에 있던 갓난아기 시신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남아로 탯줄이 달려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를 토대로 화장실을 다녀간 사람들을 파악하는 한편 숨진 아기에 대한 부검을 진행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탯줄이 달려 있어서 태어난 지 얼마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며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망원인을 밝힐 예정”이라고 말했다.


oojin77@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