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국제일반

"우크라女 재워줬더니 남편과 바람…같이 집 나갔다" 英여성 분노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2-05-23 10:17 송고 | 2022-05-23 11:00 최종수정
토니 가넷(29·왼쪽), 소피아 카르카딤(22·오른쪽). (더선갈무리) © 뉴스1
영국 여성이 우크라이나 난민 여성을 수용한 지 10일 만에 10년 된 남편을 빼앗겼다며 배신의 아픔을 토로했다.

22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더선 등에 따르면 웨스트요크셔에 거주하는 로나 가넷(28·여), 토니 가넷(29·남) 부부는 최근 각자의 길을 걷게 됐다.

앞서 토니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심해지자 정부의 난민 수용 계획에 서명했다. 그러나 신청 절차가 너무 더디자, 토니는 개인 SNS를 통해 도움이 필요한 난민과 직접 연락하기로 했다.

이때 토니 앞에 나타난 것은 러시아의 침공에 리비우를 떠난 피난민 소피아 카르카딤(22)이었다. 토니는 소피아에게 "내가 너의 영국 후원자가 되겠다"고 제안한 뒤, 소피아의 영국 비자가 통과될 때까지 몇 주 동안 기다렸다.

이후 지난 4일 소피아가 이들 부부 집에 합류하게 됐다. 부부에게는 두 아이가 있었고, 토니는 로나의 반대에도 소피아를 위한 공간을 만들기 위해 첫째 딸(6) 방을 내어줬다.

세 사람이 함께 지낸 지 며칠이 채 지나지 않아, 로나는 남편과 소피아 사이에서 이상한 기류를 느꼈다. 로나는 "토니가 직장에서 돌아오면, 소피아는 짧은 상의에 빨간 립스틱을 바르기 시작했다"고 회상했다.

우크라이나 중부 드니프로에서 우크라이나인들이 피난을 위해 기차역에 몰리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또 로나가 잠자리에 들고난 뒤 두 사람은 소파에 앉아 수다를 떨고, 음식을 만들어 먹거나 몰래 외출해 운동하는 등 둘만의 시간을 보내기 시작했다. 결국 토니와 소피아는 사랑에 빠졌다.

로나는 소피아에게 "왜 항상 내 남편과 함께 있냐. 왜 남편을 따라다니냐"고 따졌다. 그러자 소피아는 "이런 상황에서 더 이상 당신들과 함께 살 수 있을지 모르겠다"며 오히려 자신이 피해자라는 입장이었다.

로나의 욕설과 호통에 소피아는 "이 집에 있고 싶지 않다"고 선언했다. 이때 토니의 마음은 소피아에게 완전히 돌아섰다. 토니는 소피아에게 "네가 나간다면, 나도 함께 갈 것이다. 난 널 포기할 수 없다"며 진심을 고백했다.

로나는 소피아만 쫓아냈지만, 토니도 함께 집을 나갔다. 로나는 소피아를 집으로 들인 지 무려 10일 만에 10년간 함께 산 남편을 잃게 됐다. 두 딸 역시 토니와 소피아가 데려갔고, 로나는 완전히 망연자실했다.

토니는 더선과의 인터뷰에서 "나는 옳은 일을 하고 싶었다. 할아버지가 피난민 출신이라 같은 처지에 놓인 사람을 돕기 위해 시작한 일이었는데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일이 흘러갔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초래한 고통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누군가를 다치게 할 의도는 없었다"면서도 "내 인생에 소피아가 들어와 감사할 따름이다. 소피아와 남은 인생을 함께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짐을 싸서 부모님 집으로 이사했다. 소피아와 함께 거주할 집을 찾고 있고, 영구 비자를 신청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소피아는 "토니를 보자마자 마음에 들었다. 매우 빠르게 사랑에 빠졌다. 사람들이 날 나쁘게 생각할 것을 알지만, 토니가 그동안 얼마나 불행했는지 알 수 있었다"고 했다.


sb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