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아이유 소속사, 팬 차별 오해 해명 "다큐 작가 개인 판단…죄송"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2022-01-05 09:29 송고
아이유/ MMA 제공 © 뉴스1
가수 아이유 측이 다큐멘터리와 관련한 팬들의 오해에 대해 해명했다.

아이유 소속사 EDAM엔터테인먼트 측은 지난 4일 공식 팬카페를 통해 "아이유 다큐멘터리 '조각집 : 스물아홉 살의 겨울' 관련해 팬 여러분의 의견을 모니터 하던 중 오해의 소지가 있는 점을 접하게 되어 사실관계를 알려드린다"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소속사 측은 "아이유의 이십 대를 자작곡 앨범 '조각집'으로 마무리하며 유애나(팬덤명)에게도 뜻깊은 선물을 하고 싶은 마음에 다큐멘터리 제작을 준비하게 됐고, 앨범 '조각집'의 제작 과정을 보다 가까이서 담기 위해 최근까지 아티스트와 많은 회의를 거치며 촬영을 마무리한 후 현재 후반 작업 과정을 거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날 팬분들께 공식적으로 다큐멘터리 발매 소식을 알리고 난 뒤, 일부 팬분들이 본격적인 다큐멘터리 촬영에 앞서 소속사로부터 개별 연락을 받았다는 내용을 접하게 됐다"라며 "사실 확인 결과, 제작 업체 선별 과정에서 사전 미팅에 필요한 자료조사를 위해 다큐멘터리 측 작가님이 개인 판단으로 팬분들께 연락을 취해 인터뷰를 진행했다는 사실을 확인했고, 해당 작가님은 다큐멘터리 제작 전 프로젝트에서 하차해 수집된 내용이 다큐멘터리에 포함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소속사 측은 "당사 포함 다큐멘터리 외주 제작팀 역시 사전에 이와 관련된 내용을 전혀 전달 받지 못한 상황이었다, 오해로 인해 심려하셨을 모든 유애나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라며 "이번 다큐멘터리에 담긴 아이유의 진솔한 이야기들이 팬분들께 전달되도록 좋은 결과물을 위해 끝까지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아이유 측은 다큐멘터리 '조각집 : 스물아홉 살의 겨울'을 발매할 예정이라고 공지했다. 이후 일부 팬들이 소속사로부터 다큐멘터리와 관련해 사전에 연락을 받았다고 밝혔고, 이에 팬덤에서 일부 팬들에게만 연락해 인터뷰를 하려고 한 것이 팬 차별이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다.


seunga@news1.kr

오늘의 인터뷰